[나눔장례지원] 고 강천일 님 고이 잠드소서

평생을 혼자 살며 힘들게 모은 돈

지자체에 기부한 후 떠나셨습니다.

8J7B3984
5월 중순 용산구청 복지정책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용산구에 사셨고 얼마 전에 돌아가신 분인데 곧 무연고사망자가 되실 예정이라 장례에 꼭 참석하고 싶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직접 상주역할도 하고 영정사진도 준비하시는 등 적극적으로 참여의사를 보이셨습니다.

생의 마지막을 혼자 사시다가 돌아가신 후에도 무연고가 되어 마지막을 쓸쓸히 가시는 분들이 많으셔서 그동안 참 안타까웠는데, 이렇게 마지막을 함께 해주시겠다는 분들이 계셔서 참 다행이다 싶었습니다.

20160520_103851
고 강천일 님은 1945년 5월 5일생으로 전남 장흥군에서 태어나 최근까지 서울 용산구 후암동에 사시다 2016년 4월 25일 6시 30분경 고양시의 한 요양병원에서 사망하셨습니다. 고인은 말기암을 오래 앓으셨고, 최종 사인은 심장마비였습니다.

 

고인은 평생을 혼자 사시며 빌딩 청소원, 가락시장 짐꾼, 구두닦이 등의 일을 하셨습니다. 기초생활수급자로 생활하시며 사셨지만, 생전에 한 푼 한 푼 모은 3천만 원이 넘는 재산을 용산구청에 기부하신 후 닷새 만에 생을 마감하셨다고 합니다.

 

용산구청 복지과 담당자는 “어르신께서 평생 모으신 돈을 헛되이 쓰지 않겠다.”며 용산구의 복지재단에 귀한 돈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2016-05-20 09.59.16
5월 20일 이른 아침에 승화원은 여느 때처럼 분주했고, 영결식에 참여한 분들 덕에 가족대기실이 꽉 찼습니다. 원성스님의 염불을 들으며 고인의 고된 삶을 생각했습니다. 힘겹게 사셨을 텐데 남을 위해 큰 마음을 내어주셨다니 참으로 감사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8J7B3997
나눔과나눔이 지원하는 행복한 마지막 동행에 많은 분들이 참여해주셔서 감사했고, 고인의 깊은 마음을 나눌 수 있어서 참으로 행복했습니다.

 

고 강천일 님 고이 잠드소서.
8J7B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