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2014년 세월호, 선명하게 드러난 죽음을 대하는 태도

2014년 세월호 시신수습

1,073일의 기다림 끝에 드디어 세월호가 3월 23일 물 밖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세월호를 생각하면 304명의 희생자를 잊을 수 없다. 희생자 시신수습은 사고당일인 4월 16일부터 시작해서 마지막 시신이 인양된 10월 28일까지 196일 동안 계속되었다. 4월 16일 9명부터 시작해서 17일 9명, 18일 11명, 19일 4명, 20일 25명, 21일 29명, 22일 34명, 23일 38명을 정점으로 4월 30일까지 212명의 시신을 수습하였다. 이후 5월부터 10월까지 83명을 추가로 수습하고는 사고 발생 210일인 11월 11일 정부가 실종자 수색을 공식적으로 중단한다고 발표하면서 9명의 시신은 여전히 미수습된 상태다. 이들 9명을 제외하고 304명 가운데 295명의 시신을 수습해서 가족이 있는 안산 등으로 운구한 것이다.

당시 시신을 수습하는 장면이 아직도 선명하게 기억된다. 119마크가 또렷이 새겨진 주황색티셔츠를 입은 119소방대원들이 환자를 이송할 때 사용하는 구급차로 수습된 시신을 옮긴다. 수습된 시신은 구급차용 침대위에 흰색 침대보로 덮여 있고, 움직이지 않도록 벨트가 채워진 채로 구급차로 그리고 다시 영안실로 옮겨진다. 이를 보는 가족들은 오열하고, 가족들의 오열을 보며 주위 사람들도 함께 눈물 흘리고 있다. 당시 시신을 수습하는 분들은 갑작스런 사고에 최대한 신속하게 시신을 운구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었다.

고려대 안산병원 도착하는 사망 학생들

【출처: 뉴시스】강종민 기자 = 진도 해상에서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에서 숨진 채 발견된 정차웅·권오천·임경빈 학생 등 3명의 시신이 17일 오전 고려대안산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하고 있다. 2014.04.17 ppkjm@newsis.com

 

2014년 말레시아 항공기 격추 시신수습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로 한국의 많은 사람들이 슬픔에 잠겼다면, 같은 해 7월 네덜란드의 많은 사람들도 말레이시아 항공기 격추로 슬픔에 잠겼다. 2014년 7월 17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가던 국제선 여객기가 283명과 15명의 승무원을 실은 상태에서 우크라이나 근처에서 격추된 것이다. 이 사고로 283명의 승객과 15명의 승무원모두 사망했는데, 탑승객 중 3분의 2가 네덜란드 사람들이었다. 사고 직후 네덜란드 총리는 성명을 통해 신속한 대응을 위해 휴가를 중단한다고 밝혔고, 네덜란드 정부 건물은 7월 18일에 조기를 게양했다. 우크라이나 지역 반군의 개입으로 여객기 피격 참사 희생자들의 시신 수습은 쉽지 않았다. 사고 엿새 만인 23일 40구의 시신이 네덜란드 남부 에인트호번 공군기지에 도착했고, 27일 수습된 시신 227구와 산산조각난 시신의 일부들이 네덜란드로 옮겨졌다.

출처: http://m.blog.daum.net/leebayside/2830

선명하게 드러난 죽음을 대하는 태도
여객기 피격 참사 희생자의 시신수습은 세월호 시신수습만큼 갑작스럽고 어려운 작업이었다. 사고현장인 우크라이나에서 네덜란드로 희생자를 옮겨오는 과정 또한 쉽지 않았을 것이다. 그런 와중에 진행된 시신 운구 장면은 세월호의 경우와는 사뭇 달랐다. 추락 현장 주변에 반군에 의해 이리저리 옮겨지면서 고생하던 피해자의 시신이 정중하고 예의 있게 네덜란드로 운구 되었다. 네덜란드 공군기지에는 사망한 네덜란드 국적 193명의 유족 약 1000명과 네덜란드 국왕 내외, 총리, 그 외에 희생자들의 국가대표가 희생자들을 맞이했다. 같은 시각 전국의 교회에서는 5분간 조종이 울렸고 시신을 맞은 이들은 1분간 묵념 시간을 가졌다. 묵념하는 동안 모든 항공기와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전국엔 조기가 내걸렸다. 공군기지에 도착한 시신은 모두 관에 입관된 상태였으며, 이들을 운구하는 군인들 역시 정장차림으로 예의를 다해 관을 고급리무진으로 모셨다. 시신을 모신 고급리무진이 운구 되는 100㎞의 길은 오직 영구차만 달릴 수 있도록 통제됐고 네덜란드 사람들은 길 양쪽에 조용히 서 있었다.

출처: http://m.blog.daum.net/leebayside/2830

사랑하는 사람을 갑작스럽게 떠나보낸 한국과 네덜란드, 하지만 죽음을 대하는 태도는 선명하게 달랐다. 물론 시신을 수습하는 상황과 여건이 똑같지 않기 때문에 단순 비교하는 것이 무리일지도 모르겠다. 그리고 세월호는 살아있는 사람을 구하는 것이 시신수습 못지않게 중요했고, 시신수습도 사건 직후에만 그렇지 최소한 5월 들어서는 시신을 관에 모시고 예의를 다해 리무진에 모신 것 또한 사실이다. 그럼에도 시신을 수습하는 전체 과정에서 한국사회와 비교할 때 네덜란드 사회가 죽음을 대하는 태도는 달랐다. 특히 국가 지도자의 태도의 차이는 선명했다. 총리의 신속한 대응과 진정성 있는 국왕 내외의 마중과 눈물은 많은 사람을 위로하기에 충분했다. 굳이 연기할 필요도 없었다. 네덜란드 정부 또한 이 날을 애도의 국경일로 선언하기도 했다. 가장 인상 깊었던 지점은 운구장면이다. 죽은 사람을 어떻게 대하는지 직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앞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세월호 시신은 119구급대원이 유니폼티셔츠를 입고 시신을 침대보로 덮은 상태에서 119구급차로 운구했다. 이와 달리 여객기 피격 희생자는 관에 입관해서 정복을 입은 군인이 리무진으로 운구했다. 선명하게 드러난 죽음을 대하는 태도이다.

article-2702482-1FE849F800000578-898_964x695

출처: http://m.blog.daum.net/leebayside/2830

간디가 이런 이야기를 했다. “사람들이 동물을 어떻게 대하는지를 보면 그 나라가 위대한 나라인지 아니면 형편없는 나라인지, 그 국민의 도덕 수준이 어떤 수준에 도달했는지 알 수 있다.” 이 말을 이렇게 바꾸면 어떨까 “죽은 사람을 대하는 태도를 보면 그 나라가 위대한 나라인지 아니면 형편없는 나라인지, 그 국민의 도덕 수준이 어떤 수준에 도달했는지 알 수 있다.”

1081일 만에 세월호가 뭍으로 돌아왔다. 세월호를 보며 우리 사회가 죽음을 어떻게 대하는지 다시 한 번 더 생각해 본다. 그리고 존엄한 삶의 마무리는 무엇일까 생각해본다. 돌아가신 분들은 119구급차로 운구 되든지, 고급리무진으로 운구 되든지 상관없다고 하실 수 있다. 하지만 사회는 고민해야 한다. 어떻게 그 분들을 잘 보낼지를 깊이 생각해야 한다. 아무리 급박한 상황이라고 해도 말이다. 즉, 한 사회의 죽음을 대하는 태도를 보면 살아있는 유가족을 어떻게 대할지 알 수 있고, 또한 다른 사람의 죽음을 어떻게 대할지 알 수 있기 때문이다.

※ 이 글은 나눔과나눔 박진옥 사무국장이 작성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