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지금 곁에 있는 사람이 내 가족입니다

가족, 그 환상

사람 대부분은 가족에 대한 환상을 갖고 있다. 단란하고 화목한 가족에 대한 환상을, 그리고 가장 어려울 때 힘이 되는 마지막 보루인 가족에 대한 환상을 말이다. 경제적으로 안정될 때 가족은 이런 환상에 들어맞는다. 하지만 오늘날 경제적 안정이라는 것은 얼마나 쉽게 깨어지는가. 경제공동체가 깨어지고 혈연의 가족이 남과 다름없어지는 순간 각자도생의 삶이 시작된다.

경제적 이유 말고도 가족 내에는 다양한 이유와 가족사가 존재한다. 가족이 불의의 사고로 홀로 남은 사람, 가정 안에서 소외되거나 단절된 사람, 미혼모·미혼부·독거노인, 친구만이 유일한 비상망인 사람, 친인척이 이민 상태이거나 돌보지 않는 사람, 그리고 고아로 홀로 살아 온 사람 등 다양한 개인사로 가족의 환상은 깨어진다.

가족

“결혼하지 않아 직계가족은 없어. 형제는 오빠와 언니들이 있었지만 모두 돌아가시고 혼자만 여태 살아 있네. 조카와 친척들이 있지만 2009년 사기를 당해 가난해지니까 소식을 모두 끊고 왕래도 없고, 죽으면 시신 기증을 해서 어떻게 장례라도 치르려고 했는데, 그것도 가족의 동의가 필요하다고 해서 하지 못하고 말이야.” CBS라디오에 소개된 나눔과나눔의 장례지원 이야기를 듣고 메모해두었던 80대 할머니가 2017년 12월에 본인의 장례를 부탁하고 싶다며 전화했던 이야기다.

할머니 장례상담

그리고 2017년 10월 늦은 오후에 나눔과나눔 사무실에 전화해 상담했던 40대 후반 남성의 이야기도 비슷하다. “어린 시절 부모님이 이혼한 이후 아버지와는 거의 관계가 없는 상태이고, 어머니는 5년 전 즈음부터 실종 상태예요. 어머니 외가 쪽 친척은 있지만 연락하지 않고 살고 있어요. 이복형제도 있지만 역시 왕래하지 않아요. 결혼하지 않아 직계가족도 없고요. 작년에 친 누나가 돌아가셔서 이제는 정말 주위에 의지할 사람이 아무도 없어요. 현재는 요양 때문에 전라도에 와 있는데, 죽음이 걱정이에요. 내가 죽으면 왕래도 없는 친척, 이복형제가 시신을 포기할 거고. 그러면 무연고사망자가 될 게 확실하다고 생각해요. 비용은 제가 어떻게든 마련해볼 테니 제 장례를 치러줄 수 있나요?”

외로운 남자

안타까운 사연들이다. 하지만 나눔과나눔은 이분들의 장례를 지원하고 싶어도 현실적으로 지원하지 못한다. 가족의 동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혈연의 가족, 즉 연고자가 아닌 사람은 장례와 사망신고 자체가 불가능하다. 이렇게 혈연이라는 가족의 테두리는 여러 삶의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중에서도 죽음이라는 삶의 과정에서 혈연이라는 가족의 존재가 가장 필요한 순간이다.

 

혈연이라는 가족의 마지막 특권

‘가족관계의 등록 등에 관한 법률’ 제85조에 따르면 동거친족은 사망 후 1개월 이내에 사망신고 의무가 있고, 그 외 친족·동거자 등도 사망신고가 가능하다. 즉, 기본적으로는 혈연관계의 연고자가 장례와 사망신고를 진행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렇다 보니 나눔과나눔에 전화를 한 두 분 역시 장례와 사망신고가 오랜 단절로 연락 한 번 하지 않았던 조카 또는 이복형제에게 마치 마지막 특권처럼 주어진다. 나눔과나눔이 아무리 이러한 분들의 장례를 치르고 마지막 삶을 정리해드리고 싶어도 현재의 법률 체계로는 불가능하다. 이유는 단 하나, 가족이 아니기 때문이다.

가족해체

이 대목에서 생각해본다. “가족이 누굴까?” 오랜 단절로 연락 한 번 하지 않았던 사람과 나와 마지막 삶을 나누고 함께 했던 사람과 비교해본다면 말이다. 현대는 가족의 다양성에 대한 범위가 확대되고 있다. 그렇다면 과연 혈연의 친족만을 계속 가족으로 한정하는 것이 바람직할지 의문이다. 1인 또는 2인으로 살아가고 있는 시대. 직계가족이 아니어도 나와 사는, 내가 믿는, 절망 속에 언제나 도움을 주었던 사람이 진정 가족이 아닐까. 이제 서류뿐인 가족증명서로 누군가가 법의 사각지대에 버려지지 않도록 해야 할 시점이 되었다.

 

가족 대신 장례하는 단체를 상상해본다

일본 나고야에 있는 NPO는 죽은 뒤의 유품정리와 장례준비, 납골까지 해주도록 생전에 계약하고 입회금을 받는다. 가장 문제가 되는 금전 관리는 변호사가 도맡는다. 계약 때는 변호사가 동석하고, 그 돈으로 장례 비용과 생전의 자잘한 서비스를 하고 계약자가 죽은 경우 예탁금 잔액과 유산은 법정 상속인에게 인계한다. 그리고 기초생활수급자의 경우는 돈이 없어도 행정기관의 의뢰를 받아 보증을 떠맡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이 내용은 ‘혼자 살다 혼자 죽는 사회, 무연사회(용오름 2012)’에 소개된 사연이다. 한국 사회에도 혼자 살고 있는 사람들, 의지할 친족이 있지만 짐이 되고 싶지 않다는 사람들, 이런 사람들을 위해 가족 대신 장례를 치르는 단체를 상상해본다. 이미 일본에는 이런 단체들이 존재하는 것처럼.

옆에 있는 사람

이러한 단체가 활동하기 위해서는 법적·제도적 보완이 필수다. 2018년 나눔과나눔은 화우공익재단과 함께 이 문제를 깊이 살펴보고 한국 사회 고독사의 대안으로 제시해보려고 한다. 이를 위해 일본 나고야 NPO도 방문해서 어떤 방식으로 활동하고 있는지 살펴보고, 법적·제도적 근거도 확인하면서 실제로 한국 사회에 어떻게 적용할 수 있을지도 연구해보려고 한다. 그래서 나눔과나눔에 가족 대신 장례를 부탁하는 분들에게 흔쾌히 장례를 안내하는 날, 혈연이 아니어도 가족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가족이 되는 날을 기대해본다.

지금 곁에 있는 사람이 내 가족입니다.

※ 이 글은 나눔과나눔 박진옥 사무국장이 작성한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