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이야기 Y, 홀로 세상 떠나는 사람들의 외로운 죽음 조명

궁금한이야기 Y, 홀로 세상 떠나는 사람들의 외로운 죽음 조명

자신의 죽음을 슬퍼하고, 명복을 빌어주는 사람 하나 없이 삶의 마지막 여정을 떠나야 하는 이들의 마음은 얼마나 쓸쓸할까? 가족은 물론 세상과도 단절된 채로 살다 홀로 죽음을 맞는 사람들을 ‘무연고 사망자’라 한다. 이들은 지자체가 마련한 절차에 따라 장례 없이 바로 화장된다. 생(生)의 마지막 순간조차 그들의 삶처럼 고독하고 외롭게 마무리되는 것이다.이에 한 비영리 사회단체는 무연고 사망자의 대리상주가 되어 고인의 장례를 치르고 있다. 사회에서 고립된 채로 살아온 사람들에게도 세상과 작별할 수 있는 최소한의 시간을 마련해 주기 위함이다.이들은 장례를 치르며 종종 고인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다고 했다. 과연 무연고 사망자들에게는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일까?

나눔과나눔의 무연고 장례 이야기와 시신인수를 포기할 수 밖에 없었던 유족의 이야기가 방송된 기사입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여 기사를 바로 확인하세요.

궁금한이야기 Y, 홀로 세상 떠나는 사람들의 외로운 죽음 조명 SBS

김재윤 선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