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연고 사망 증가…허울뿐인 장례 지원”

무연고 사망 증가…허울뿐인 장례 지원

서울시의회가 광역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무연고 사망자 장례지원 조례를 발의했지만 예산 문제로 지원액과 대상에 한계가 있습니다.

[박양숙/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장: 무연고 사망자뿐만 아니라 연고가 있어도 장례를 치르기가 어려운 그런 취약계층에게 40만 원 범위 내에서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모든 연령대에 걸친 외로운 죽음에 대처하기 위해 실질적이고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박진욱/나눔과나눔 사무국장: 기초생활수급자들에게 절실한 빈소라든지 운구차와 같은 서비스 등이 구체적으로 언급돼 있지 않고….]

【스탠딩】
전문가들은 또 무연고 사망자 문제를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전담 부서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시 무연고 사망자 장례지원 조례의 한계점과 개선방안에 관한 인터뷰 기사입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여 기사를 바로 확인하세요.

무연고 사망 증가…허울뿐인 장례 지원 OBS

정진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