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할머니 부고] 곽예남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訃告]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곽예남 할머니가 2일 오전 별세하셨습니다. 곽예남 할머니는 전남 담양에서 태어나 1944년 만 19세의 나이로 일본군에 끌려가셨습니다. 중국에 있는 위안소로 끌려간 곽 할머니는 1년 수개월 동안 갖은 고초를 겪으셨습니다. 일본의 패전으로 곽 할머니는 풀려났지만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중국에서 60여년을 지낸 곽 할머니는 2004년 국적을 회복하고 귀환해 가족과 극적으로 상봉했습니다.

곽예남 할머니의 빈소는 전주병원 장례식장 VIP실 별관 특실에 마련됐습니다. 발인은 오는 4일 오전 9시입니다. 할머니, 가시는 걸음 이 세상의 아픔 모두 내려놓고 편안하게 가시면 좋겠습니다. 곽예남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