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팩트]죽음마저 외로운 사람들…’고독사, 그 어두운 그림자’

[TF포토기획] 죽음마저 외로운 사람들…’고독사, 그 어두운 그림자’

[더팩트ㅣ임세준 기자] ‘나 혼자 산다’

이러한 문제로 인해 시민단체들은 혈연관계의 좁은 관점에서만 진행되어 오던 장례문화를 ‘사회적 애도’의 관점에서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시민단체 ‘나눔과 나눔’은 서울시와 함께 무연고 사망자들의 장례를 진행하는 시민단체로 죽은 이와 살아있는 사람 모두의 관점에서 장례문화를 이야기한다. 나눔과 나눔의 장례지원은 무연고 사망자의 장례와 동시에 사회적 장례문화 진행으로 1인 가구의 죽음에 대한 불안감을 일부 덜어주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다.

나눔과나눔의 무연고 장례와 고독사, 사회적 애도에 관한 기사 입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여 기사를 바로 확인하세요.

[TF포토기획] 죽음마저 외로운 사람들…’고독사, 그 어두운 그림자’

[더팩트ㅣ임세준 기자] ‘나 혼자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