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장례지원] 고 박용석님 고이 잠드소서

“무연고 사망자 사체처리 요청” 종이 한장으로 시작되는 무연고 사망자 장례,

사실은  장례라고 부르기도 무색합니다. 말 그대로 “처리”된다는 표현이 적절할 것 같네요. 그래도 이번달 부터는 일부이기는 하지만 서울시와 비영리민간단체가 무연고 사망자 장례의식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물론 아직도 존엄한 삶의 마무리라고 말하기는 부족한 부분이 있지만 마지막 가시는 길에 국화꽃 한송이 올려드리게 되었습니다.

공문복사

 

2015년 6월 10일 수요일 오전 10시, 서울시 무연고사망자 고 박용석님의 장례가 서울적십자병원에서 있었습니다.

비록 얼굴한번 마주하며 인사 한번 하지 못했지만 같은 서울이라는 공간에서 같은 하늘을 바라보았을 고 박용석님을 우리는 외롭게 보내드리고 싶지 않았습니다. 같은 시대를 함께 살았을 고인을 위해 국화꽃 한송이 올려드리지 않고 보내드리고 싶지는 않았습니다.

2015-06-10 10.11.03

 

그래서 공문에 쓰여 있는 고인의 주소지인 동자동에 혹시 지인이 있을까 수소문 해 봤습니다. 다행이도 고인을 아시는 분들이 있었고, 바쁜 일상이지만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서 마을주민들이 오셨습니다. 더욱이 빈손으로 오시지 않고 어렵게 구한 고인의 사진을 영정사진으로 함께 가져오셨습니다. 무연고 사망자 장례는 그야말로 연고자도 지인분도 없는 것이지요. 그래서 빈소에 누군가 찾아오는 경우는 매우 이례적일 수 밖에 없습니다. 지인분들이 조문을 오시고, 게다가 영정사진까지 올릴 수 있는 무연고 사망자 장례는 요즘 학생들이 흔히 하는 말로 “헐~대박”입니다.

2015-06-10 10.21.16

 

지인분들이 말씀하시는 고인은 일흔이 넘은 나이에도 정말 열심히 노동하며 살았다고 합니다. 신세지기 싫어하고 자존심도 강하신 분이셨는데 20년 넘게 쪽방에서 살아오셨다고 하네요. 이러한 이야기를 들으며 고인의 삶은 어떠셨을까 가만히 생각해 본니다. 가족이 있었기는 했지만 마지막에 연락이 닿았던 가족 마저도 고인의 장례를 모실 수없었다고 하니 더욱 마음이 아팠습니다. 무연고 사망자 중 많은 분들이 가족 또는 친척의 시신인수 포기로 무연고자가 되는 현실에서 놀랄만한 일도 아닙니다. 그래도 다행힙니다. 고인의 마지막 가시는 길 마을 지인분들과 나눔과나눔이 함께할 수 있었습니다. 장례식에는 나눔과나눔 회원, 홈리스행동 활동가, 동자동사랑방 회원, 배안용 목사님이 함께 해주셨습니다. 함께 하신 모든 분, 진심으로 고맙습니다. 덕분에 고인을 외롭지 않게 보내드릴 수 있었습니다.

2015-06-10 10.21.42 (1)

 

장례를 마치며 고인을 마지막으로 운구차로 모시려고 했는데, 무연고 사망자 운구차 일정때문에 그 짧은 시간을 갖지 못한게 못했습니다. 참으로 그 짧은 시간이 무연고 사망자에게 허락되지 않는 상황이 못내 아쉬웠습니다.

고 박용석님 고이 잠드소서

※ 장례식에 함께 해주셨던 고인의 지인분들과 빈소앞에서 한컷 찍었습니다. 

2015-06-10 10.5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