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홈리스추모제 초대] 12월 22일 일요일 동짓날, 서울역 광장에서 만나요.

“우리에게 어쩌다가 여기까지 왔느냐고 묻지 마십시오.
그 질문은 네가 잘못 살아서 거리 잠을 자게 된 거 아니냐고 비난하는 것입니다.
그 질문에는 개인의 불행에 대한 사회의 책임이 빠져 있습니다.

지금 우리가 이 자리에서 요구하는 것은 
최소한의 잠자리와 일자리와 치료받을 권리입니다.
그것은 모든 국민에게 동등하게 주어져야 하는 당연한 권리입니다.”

(2016 홈리스추모제 홈리스 당사자 발언 중에서)

거리와 시설, 쪽방, 고시원 등에서 돌아가신 홈리스 무연고사망자를 기억합니다.

홈리스 추모제는 2001년에 시작했고, 올해로 19년째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매년 밤이 가장 길어 홈리스에겐 더 혹독한 동짓날, 그 해 동안 돌아가신 홈리스와 무연고사망자들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행사입니다.

일 년 중 밤이 가장 긴 동짓날, 거리와 시설, 쪽방·고시원 등에서 돌아가신 홈리스 무연고사망자를 기억합니다.

  • 일시 : 2019년 12월 22일 일요일 동지날 저녁6시40분
  • 장소 : 서울역 광장
  • 내용: 정태춘 노래공연, 이삼헌 위령무, 동료의 추모발언, 서울역 추모행진

※ 사전행사

  • 오후 2시: 홈리스법률상담,거리사랑방, 홈리스사진관, 노숙탈출 윷놀이, 삼행시 짓기, 액운날리기
  • 오후5시30분:  동지팥죽 나눔

홈리스 추모제는 주목받지 못한 삶을 살다 그 죽음조차 알려지지 않은 채 세상을 떠나야 하는 홈리스들을 위로하고, 살아있는 이들의 과제를 확인하기 위한 자리가 되고 있습니다. 아울러 열악한 홈리스가 마주하고 있는 주거, 의료, 노동, 그리고 죽음과 장례 관련된 홈리스 인권실태를 알리며 사회적인 대책을 요구합니다.

※ 홈리스추모주간 행사
○ 홈리스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 12/16(월) 오후 2시(서울역 광장)
○ 홈리스 기억의 계단 & Re′member 캠페인: 12/16(월)~20(금), 오후 2~5시(서울역 광장)
○ 양동 재개발 쪽방 주민의견서 제출 기자회견: 12/11(수) 오전 11시(서울 중구청 앞)
○ 양동 쪽방주민 실태와 요구 발표 기자회견: 12/18(수) 오전 11시(서울시청 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