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member day] 삼풍백화점 참사 25주기를 애도하는 추모의 글을 보내주세요

20200629_삼풍백화점

서울특별시 소방재난본부 소장 사진           

 

1995년 6월 29일. 삼풍백화점이 붕괴했습니다. 사망자는 502명에 달했고 실종자는 6명, 부상자는 937명인 거대한 참사였습니다. 이런 커다란 규모의 재난에 대해 매뉴얼이 갖춰져 있지 않았던 정부의 대처는 너무도 미흡했습니다. 신원파악이 되지 않은 시신들을 난지도에 버리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고 결국 유가족과 자원봉사자들이 난지도를 손으로 헤집어 유골을 수습해야 했습니다.

참사에 희생된 사람들을 기리는 위령탑이 세워졌지만 애도를 터부시하는 사회의 분위기 탓에 조금씩 잊혀져 가고 있습니다. 더군다나 위령탑이 삼풍백화점이 있었던 곳에서 약 6키로 정도 떨어진 양재 시민의 숲에 있기 때문에 존재 자체도 모르는 경우가 많습니다.

나눔과나눔은 삼풍백화점 참사 25주기를 맞아 6월 29일 오후에 직접 위령탑을 찾아갈 예정입니다. 아래의 링크를 통해 삼풍백화점 참사 희생자들을 위한 추모의 글을 적어주세요. 보내주신 글들을 모아 국화꽃을 올려놓으며 애도하고 오겠습니다. ‘존엄한 삶의 마무리’를 위한 ‘사회적 애도’에 동참해주세요!

추모의 글 남기러 가기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