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할머니 부고] 이막달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訃告]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막달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이막달 할머니 부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막달 할머니께서 부산에서 별세하셨습니다.

1923년 경남 하동에서 태어난 이막달 할머니는 17세였던 1940년쯤 “좋은 곳에 취직시켜 주겠다”며 동행을 강요한 일본인 2명을 따라가셨다가 대만의 ‘위안소’에서 일본군 성노예 피해를 당하셨습니다.

해방 후 부산으로 귀국한 이막달 할머니는 2005년 정부에 피해자로 정식 신고했고 수요시위에 참가해 외국에서 겪은 자신의 피해를 증언하는 활동을 해왔습니다.

이막달 할머니의 별세로 한국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16명만 남게 됐습니다.

할머니, 가시는 걸음 이 세상의 아픔 모두 내려놓고 편안하게 가시면 좋겠습니다. 이막달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