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문상객의 옷차림

현대의 장례예절에서는 검정색 양복을 입는 것이 무난하나, 검정색 양복이 준비되지 못한 경우 감색이나 회색 양복도 무방합니다. 와이셔츠는 화려하지 않은 흰색 또는 무채색 계통의 단색으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여자 문상객의 옷차림

검정색 상의에 무채색계통의 폭이 넓은 치마를 입는 것이 가장 무난합니다. 검정색 구두에 스타킹이나 양말을 필히 착용하여 맨발을 보이지 않아야 합니다. 그밖에 장갑이나 핸드백도 검정색으로 통일합니다. 되도록 색채화장은 피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귀걸이, 목걸이, 반지 등 장신구도 가능하면 피하거나 눈에 띄지 않도록 합니다.

문상절차

  1. 부의록을 작성하고 부의금을 부의함에 넣습니다.
  2. 상가(빈소)에 도착하면 외투나 모자 등을 미리 벗어 둡니다.
  3. 상주, 상제와 가볍게 목례를 하고 영정 앞에 무릎을 꿇거나 바른 자세로 섭니다.
  4. 헌화방법
    – 오른손으로 꽃줄기 하단을 가볍게 잡고 왼손 바닥으로 오른손을 받쳐 들어 두 손으로 공손히 재단위에 헌화한 뒤 잠깐 묵념 및 기도를 합니다.
  5. 분향방법
    – 선향(線香. 막대 향)일 경우 하나나 셋을 집어 촛불에 불을 붙인 다음 왼손으로 가볍게 흔들어 끄고 절대 입으로 불면 안 됩니다.
    – 여러 개일 경우 반드시 하나씩 꽂아야 합니다.
  6. 빈소 앞에 일어서서 잠깐 묵념 또는 두 번 절합니다.
  7. 빈소에서 물러나 상주와 맞절하거나 정중히 고개를 숙여 예를 표합니다.
  8. 상주와 친밀한 관계이면 상주에게 문상 인사말을 건네는데 이때는 낮은 목소리로 짧게 위로의 말을 하되 고인과 관련된 질문을 많이 하는 것은 좋지 않습니다.
  9. 문상이 끝나고 물러나올 때에는 두세 걸음 뒤로 물러난 뒤, 몸을 돌려 나오는 것이 예의입니다.

문상 시 삼가야 할

유가족을 붙잡고 계속해서 말을 시키는 것은 실례
상주, 상제에게 악수를 청하는 행동은 삼가
상주가 어리다 하여 반말이나 예의 없는 행동은 실례
반가운 친구나 친지를 만나더라도 큰소리로 이름을 부르는 행동은 삼가
낮은 목소리로 조심스럽게 말하고 문상이 끝난 뒤 밖에서 따로 대화
고인의 사망 원인, 경위 등을 유가족에게 상세하게 묻는 것 또한 실례
집안 풍습이나 신봉하는 종교가 다른 경우라도 해당 상가의 가풍에 따름
망인이 호상(好喪)이라 하여 웃고 떠드는 것은 실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