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 제안

[칼럼] “고립사, 한국 사회에 길을 묻다③” 공영장례조례가 답할 수 있을까

‘기대’속에 발의된 서울시 공영장례조례안 지난 11월 9일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박양숙 위원장은 「서울특별시 공영장례 조례안」을 대표발의했다. 지난 4월 나눔과나눔의 제안으로 시작된 논의과정은 7개월여 만에 ‘공영장례’ 조례안의 형태로 그 모습을 드러내게 되었다. 이 조례안은 서울시의회 제277회 정례회 기간 중 상정되어 오는 12월 18일 심의될 예정이다. 대표발의한 박양숙…

자세히 읽기

[칼럼] “고립사, 한국 사회에 길을 묻다②” 고립사 예방대책이 답할 수 있을까

‘고립사 예방’에 안간힘을 쏟는 부산 고립사가 일상화하고 있다. ‘아무에게도 보살핌을 받지 못한 상태에서 사망하고, 그 후로도 상당 기간 동안 방치되는 죽음’ 즉, 고립사가 하루가 멀다 하고 언론에 보도되면서 지방자치단체들은 고립사 예방을 위한 다양한 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특히, 최근 들어 고립사가 단 기간에 집중되고 있는 부산시에서…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