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시안] 가난한 사람에게 ‘공영장례’를 보장하자 – 박진옥 사무국장 글

[고립사와 공영장례] 가난한 사람에게 '공영장례'를 보장하자 - 프레시안, 박진옥 사무국장 글 프레시안에 고립사와 공영장례에 대한 박진옥 사무국장의 글이 실렸습니다. 장례는 죽은 사람의 존엄한 삶의 마무리에 그 기본적 의미가 있다. 또한 장례는 다른 가족과 지인들에게 돌아가신 분과의 감정을 정리하는 이별의 시간이기도 하다. 재정적 이유로 장례가 생략된다면 살아 있는 가족에게는 평생 풀지 못하는 숙제가 남을지 모른다. 이것이 사회적 불안이 되고 사회적 비용이 될 수도 있다.  (중략) 고립사와 무연고 사망자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 외롭게 죽음을 맞이하는 이들을 국가가 어떻게 잘 보낼 것인지 고민해야 한다. – 2018.5.3. 프레시안, 박진옥 사무국장 글 아래 링크를 클릭하여 기사를 바로 확인하세요. [고립사와 공영장례] 가난한 사람에게 '공영장례'를 보장하자 - 프레시안, 박진옥 사무국장 글  

자세히 읽기

[초대] 5월 북씨네(Bookcine) ‘러블리 본즈’ 책 읽기

책과 영화로 죽음을 이야기하는 모임 '북씨네'에 초대합니다. 북씨네는 매월 마지막 목요일 죽음에 관심 있는 분들과 함께 영화 혹은 책을 통해 이야기를 나눕니다. 2018년 5월의 책은 <러블리 본즈>입니다. "그날, 내가 가족 이야기를 하고 싶다는 걸 알았다. 지상의 두려움은 생생하고, 매일 그런 두려움이 있으니까. 그것은 꽃이나 태양 같아서 어디에 담아둘 수가 없었다."   https://flic.kr/p/26Wkrfz   이달의 책: <러블리 본즈> 일시 : 5월 마지막 목요일 (5월 31일) 저녁 7시 장소 : 나눔과나눔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81, 영진빌딩 402호) 버스 정류장은 마포경찰서에서 하차, 지하철은 애오개역 1번 출구에서 도보 5분 준비물 : <러블리 본즈> 책 읽고 오기(바쁘시면 일부만 읽고 오셔도 좋습니다) 참가비 : 따로 없음 신청 : - 문자 or 전화로 신청하기 박배민 (010-2951-0323) - 온라인으로 신청하기 → 클릭  

자세히 읽기

[마감]‘나눔과나눔’을 후원하는 자선음악회가 열립니다.

지난 4월 나눔과나눔 앞으로 한 통의 메일이 도착했습니다. 메일을 보낸 분은 수녀님이셨고 음악회의 수익금을 나눔과나눔에 보내도 될지 묻는 내용이었습니다. 전문 성악가, 연주자분들이 '삶과 죽음'이라는 주제로 5월에 있을 자선음악회를 준비하고 있고, 몇달 전부터 무연고 사망자분들에 대한 관심으로 나눔과나눔에 연락이 닿았다고 하셨습니다. 어느날 수녀님이 먼저 사무실을 방문해 주셨고, 사무실 식구들은 수녀님의 초대로 '''음악회가 열릴 예수성심성당에 찾아갔습니다. 백년이 넘은 성당, 옛 신학교 건물이 자연과 어우러진 풍광에 놀라고 성전 내부의 고즈넉함에 두 번 놀랐습니다. https://flic.kr/p/26Froj3 어느새 5월이 왔습니다. 평화의 소식이 들려오는 봄날, 살뜰이 모여서 음악회를 준비한 이분들은 어떤 분들 일까요? 고마움과 기대로 기쁜 소식 전합니다. <초대의 글> 성심수녀회에서는 조용한 동네 원효로, 그 중 아름다운 예수성심성당에서 음악회를 준비했습니다. 찾아오시는 분들께 위로와 격려가 될 수 있도록 성악, 첼로, 피아노 전문 연주자들이 열심히 준비하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클래식…

자세히 읽기

[나눔장례지원] 고 이장한님 고이 잠드소서

아버지도 아들도 무연고 사망자로...... 가족의 해체, 그 허망한 마지막   4월의 마지막 날은 하늘을 뒤덮은 구름 사이로 햇볕이 간간히 보였지만 혹여 비가 떨어질 수 있겠구나 눅눅한 날이었습니다. 바로 전날 화장이 예약되었다는 연락을 받고 급하게 장례준비를 하고 들어선 승화원. 운구를 진행할 무렵 한 무리의 사람들이 다가와 누군가의 이름을 부르며 오열했습니다. “장한아! 잘 가라!”   혼자 살다 얻은 대장암 젊은 세월을 요양병원에서 지내다 끝내 지고 말았습니다.   2016년 4월 30일 이장한님의 영결식엔 고인의 친척들과 지인들이 오셨습니다. 예상치 못한 방문이었지만 고인에 대해 많은 것을 들을 수 있어 다행이었습니다.   고 이장한님은 1978년생으로 강원도 양양에서 태어나 경기도 성남을 거쳐 서울 성북구 보문동에 거주하다 지난 4월 27일 경기도 양평군 한 노인전문병원에서 돌아가셨습니다. 사망원인은 말기대장암으로 발병시기조차 알지 못하고 지내다 날벼락처럼 암선고를 받았다고 합니다. 아마도 혼자 지내며…

자세히 읽기

[나눔장례지원] 고 윤충선님 고이 잠드소서

세월을 넘은 애증의 무게 신청서 한 통으로 맺어진 동행 2015년 5월 어느 날 기초생활수급자 장례지원 신청이 들어왔습니다. 바로 전화연결을 했더니 장례대상자가 아직 사망 전인데 사고로 사경을 해매고 있고, 아들인 본인과는 가족의 인연을 끊고 산 지 30년이 넘었지만 마지막을 같이 하고 싶다는, 하지만 장례를 치르기에는 생활이 넉넉지 않은 상황에서 나눔과나눔 이야기를 들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실제로 그런 장례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차근차근 장례절차를 말씀드리고 상황이 안 좋아지면 다시 연락을 달라고 이야기했습니다. 8개월이 지난 2016년 1월 26일 오후 또 다시 전화기가 울렸고 사망소식을 전해들었습니다. 환자가 사망한 병원이 서울이 아니어서 우선은 나눔과나눔과 협약된 병원으로 시신을 운구할 수 있도록 조치했습니다.   20여 년을 홀로 지내다 사고로 고 윤충선님은 1941년생으로 강원도 횡성에서 홀로 20여 년 동안 기초수급자 생활을 해오다 지난 해 4월경 사고로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가 되어 경찰에…

자세히 읽기

[나눔장례지원] 고 이종호님 고이 잠드소서

가족이란... “주로 부부를 중심으로 한, 친족 관계에 있는 사람들의 집단. 또는 그 구성원. 혼인, 혈연, 입양 등으로 이루어진다.” 인터넷에서 검색한 가족의 정의 중 하나입니다. 사회가 변화하면서 가족은 형태가 다양해지는 만큼 그 의미도 달라졌습니다. 따뜻함을 간직했던 ‘가족’이란 단어는 때론 ‘그늘’이 드리워져 우리의 마음을 무겁게 만들기도 합니다.   가족이 있었다... 2016년 1월 23일 동작경희병원장례식장에서 고 이종호님의 무연고장례가 있었습니다. 고인은 1937년생(80세)으로 지난 2015년 12월 28일 16시경 같은 병원에서 사망하셨고, 원인은 심장마비 그리고 생전에 만성신부전과 뇌경막하혈종을 앓았다는 의사의 소견이 있었습니다. 주소지는 영등포구 양평동으로 쪽방이 많은 지역이었습니다. 돌아가신 후 가족을 찾다가 이혼한 전 부인에게 아들이 한 분 계셨는데, 무연고장례식에 참석하겠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유가족이 없거나 유가족이 있더라도 사정이 있어 장례를 치르지 못할 경우 시신포기절차 후 무연고사망자로 처리되는데, 아들 분은 나눔과나눔에서 장례식을 치른다는 소식을 듣고 참석하겠다는 연락을…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