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와소통] 어버이날을 맞아 결연장례 어르신들을 찾아 뵙고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5월 8일 어버이날을 맞아 결연장례 어르신들을 찾아 뵙고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https://flic.kr/p/2iZTShf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길어지고 있어 어르신들의 외로움이 더 짙어진 것 같습니다. 나눔과나눔의 활동가들이 만난 어르신들 모두 묵혀두고 계셨던 이야기를 쏟아내셨습니다. 지난달에 방문했을 때 보다 길어지신 말씀에서 짙은 외로움이 묻어나왔습니다. 공통적으로 하신 말씀은 역시나 "오는 사람이 없어서 외롭다." 였습니다.   https://flic.kr/p/2iZTSfS   잊지 않고 찾아와줘서 고맙다며 환하게 웃으시던 어르신은 평소에 사진 찍히는걸 좋아하지 않으시던 분이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엔 어르신께서 먼저 "다 같이 사진을 찍자!" 며 손을 잡아오셨습니다. 다음 방문때에는 같이 찍어두었던 사진들을 꼭 인화해 와야겠다고 마음에 새겼습니다.   https://flic.kr/p/2iZRaW1   치매를 앓으신지 오래되신 어르신을 방문하고 돌아올 때면 마음이 늘 무거웠습니다. 하지만 우연찮게 시간이 겹쳐 어르신의 요양보호사분을 만나고 오니 마음이 한결 가벼워졌습니다. 예전과는 비교도 안 될 만큼 깔끔해진 집과…

자세히 읽기

[공유와소통] 오랜만에 결연장례 어르신들께 인사드렸습니다.

코로나19 탓에 너무나 외로워요 지난 4월 13과 14일 양일 동안 장례를 약속한 어르신들을 만나뵙고 왔습니다. https://flic.kr/p/2iSobax   오랜만에 만난 어르신들은 조금 더 짙어진 세월의 흔적을 안고 반갑게 나눔과나눔을 마중해주셨습니다. 작년 7월 이후 일이 바빠 찾아뵙지 못했던 탓에 어르신들은 저희가 어떻게 지내고 있나 궁금하셨다고 합니다. 하지만 바쁜데 괜히 신경쓸 일 만들까봐 연락하지 않으셨다고 하시네요. 그래도 이렇게 기억하고 찾아와줘서 고맙다며 간식거리, 마실거리를 꺼내주셨습니다.   https://flic.kr/p/2iSmMLA   요즘 시기에 최고의 선물은 마스크라고 하지요. 서현숙 회원님이 후원해주신 마스크와 나눔과나눔 후원자분들께서 모아주신 후원금 5만원을 어르신들께 선물로 드렸습니다.   https://flic.kr/p/2iSiPvA   보훈처에서 보낸 장례지원 안내 공문을 꺼내서 보여주신 어르신, 치과치료를 다녀오신 후 이빨이 아파 고생중이신 어르신, 여전히 아픈 다리 때문에 치료받고 계신 어르신. 여덟분의 어르신들이 공통적으로 하신 말씀은 "코로나19 탓에 너무 외로워요." 였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자세히 읽기

[나눔장례지원] 29일 동안의 장례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2월 장례이야기 29일 동안의 장례   (사진 :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공지문이 붙은 서울시립승화원) 코로나 바이러스가 변화시킨 무연고 장례 1년 중 가장 짧은 달인 2월엔 막바지에 이른 겨울을 보내고, 새로운 계절인 봄에 대한 설렘과 희망을 이야기하곤 했습니다. 사람들의 뇌리엔 졸업식과 꽃다발, 발렌타인데이 등의 이미지가 흔히 떠오르고, 눈이 녹은 후 움트는 가지가 연상되기도 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2020년 2월은 참으로 안타깝고 힘든 달로 기억될 것 같습니다. ‘신종 코로나, 확진자, 격리’ 등의 검색어는 하루도 빠짐없이 포털 사이트를 장악했고, ‘마스크’ 파동과 함께 ‘사회적 격리’는 사람들의 일상을 지배하는 우울함의 상징이 되어 버렸습니다. 사회가 불안했던 2월 한 달 동안 무연고 사망자 장례엔 여러 변화가 생겼습니다. 우선 나눔과나눔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차원에서 무연고 장례에 자원봉사자 모집을 중단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습니다. 서울시립승화원은 방역시스템을 강화해…

자세히 읽기

[공유와 소통] 나무가 그늘을 만드는 시기, 5월

첫 번째 소식, 결연장례 어르신 방문 [▲ 결연장례를 맺은 여러 어르신 중 한 분과의 사진으로, 아래 사연과는 무관합니다.]   2018년 5월 9일, 10일에 걸쳐 종로구에서 홀로 살고계신 어르신들 댁을 방문 했습니다. 저희가 찾아 뵌 어르신들은 나눔과나눔이 추후에 장례를 치뤄드리겠다고 장례를 '약속'드린 분들입니다. 이틀에 걸쳐, 약 열 분 정도 찾아뵈었고, 그동안 어떻게 지내셨는지 이야기를 들었는데 여러 일이 있었습니다. 그 중 사연 하나를 나눠볼까 합니다. 한 어르신께서는 여의도에서 어떤 행사에 참여하신 후, 걸어서 마포대교를 건너고 계셨습니다. 다리를 어느 정도 걸었을까요. 다리에 설치된 자살상담 전화가 보였습니다. 어르신께서는 '사는 얘기나 좀 하면 좋겠다'라는 가벼운 마음으로 수화기를 잡으셨습니다. 그런데, 어느새 뒤에는 경찰차가 와있었고, 다리 아래에서는 순찰 보트가 빙빙 돌고 있었습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그 후엔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 당해 한 달 동안 '치료'를 받으셨다고 합니다.…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