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이슈&탐사] 빈곤의 종착지 무연고 죽음 – 370명의 기록

최근 몇 년 사이 무연고사망자에 대해 많은 보도가 있었지만, 여전히 한국 사회는 무연고사망자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 대부분의 보도는 무연고사망자 증가와 같은 통계자료와 나눔과나눔이 만났던 무연고사망자의 단편적 삶의 조각을 기사화 하는 것이 현실이다. 2019년 12월 국민일보에서 취재한 무연고사망자 탐사보도는 기존 보도와 달리 무려 다섯 명의 기자가 40일 동안 나눔과나눔 사무실, 서울시립승화원, 그리고 무연고사망자분들이 거주하셨던 곳을 방문하면서 긴 호흡으로 무연고사망자의 삶을 추적했다. 그리고 2019년 12월 16일부터 26일까지 14면의 지면에 “빈곤의 종착지 무연고 죽음 –370명의 기록”을 6회에 걸쳐 연재했다. 국민일보는 2019년 1월부터 11월까지의 서울시 무연고사망자 370명의 죽음을 전수조사했다. 연이 사라진 그들의 생애사를 추적하기 위해 지인과 유가족 208명을 접촉했고, 나눔과나눔과 공동으로 통계작업도 진행했다.  각 기사마다 기자들이 현장에서 직접 만나 기록한 무연고사망자의 생애사를 통해 무연고사망자의 삶과 죽음을 새롭게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영상과…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