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장례지원] 매일 무연고 장례를 치릅니다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12월 장례이야기 매일 무연고 장례를 치릅니다   (사진 : 이름이 확인되지 않아 무연고 사망자가 된 아기의 위패) 무연고 사망자가 된 아기들 2020년 12월에는 이름이 없거나 확인되지 않은 무연고 사망자의 장례가 몇 차례 있었습니다. 그중 두 번은 태어난 지 얼마 되지 않은 아기의 장례였습니다. 12월 말 장례를 치른 한 무연고 사망자는 지자체로부터 받은 무연고 사망자 장례의뢰 공문에 성명불상으로 지난 11월 초 서울시의 한 노상에 방치되어 사망한 영아시신이었습니다. 아기는 베이비박스가 있는 한 종교단체의 골목길 플라스틱 통 위에 보자기에 싸인 채 놓여 있었습니다. 새벽에 발견되었을 당시 온수에 담가 마사지를 해보았지만 아무런 반응 없이 짧은 생을 마감했습니다. 검안서에 기록된 바로 아기의 몸에는 탯줄이 연결된 태반이 부착되어 있었고 분만 당시 의료 처치가 없었습니다. 사인은 ‘저온 환경에 방치 및 유기로 인한 신생아 저체온증’으로…

자세히 읽기

[닭발골 칼럼] ‘거리두기’의 시대

  엄마, 쟤...우리 반인 것 같은데, 맞는지 잘 모르겠어...   한 아이가 마주 오는 다른 아이를 보면서 작은 목소리로 말한다. 초등학교 1학년을 키우는 학부모가 한탄을 섞어 전한 이야기이자, 코로나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들의 슬픈 자화상이다. 우리는 어느새 마스크를 쓰고 살아가는 일상에 익숙해지고 있지만 코로나 이전의 삶에 대한 그리움은 더욱 커지는 것 같다.   예전에는 들어본 적 없는 ‘사회적 거리두기’라는 말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살아가다보니 존재와 대면 자체가 타인에게 부담이 되는 것처럼 느껴질 때가 많다. 코로나 사태도 따지고 보면 많은 부분 인류문명의 무지와 오만, 환경파괴에서 비롯되었기에 인류가 반성과 함께 해법에 지혜를 모아야지, 결국 이 또한 언젠가는 지나가고 말겠지 라며 일종의 책임과 희망을 갖고 있지만 ‘거리두기’의 시대에 잃어버린 소소한 삶이 안타깝기는 어쩔 수 없다.   https://flic.kr/p/2kjg2g9   아침 문밖을 나서며 하루를 시작할 때 깊이…

자세히 읽기

[나눔장례지원] 무연고 사망자를 바라보는 불편한 시선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11월 장례이야기 무연고 사망자를 바라보는 불편한 시선 (사진 : 서울시립승화원) 심각해지는 코로나 상황에 무연고 장례 참여 인원 줄어 2020년 10월까지 잠시 잠잠해지나 싶었던 코로나 상황은 11월 들어 확진자 수의 증가세가 두드러졌고, 최근(12월)에는 하루 5~6백 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대유행이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의 단계가 한층 강화되어 11월 중순 이후 무연고 사망자 장례에는 자원활동가들의 참여가 제한되었고, 서울시 공영장례 상담업무를 맡고 있는 나눔과나눔의 활동가와 의전업체 직원 등 최소 인원으로 장례를 치르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장례를 함께 치르고 싶어도 여건상 참여할 수 없는 안타까운 경우들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이의 마지막을 동행하지도 못하니 먼발치에서 그저 마음만 졸일 뿐입니다. (사진 : 코로나 상황 때문에 아버지의 장례를 치르지 못한 딸이 중국에서 보내온 편지) 코로나로 한국에 오지 못하는…

자세히 읽기

[나눔장례이야기] 무연의 도시 서울, 600분의 무연고사망자분들을 배웅하며

https://flic.kr/p/2jabjfw   비대면의 시대, 서울은 무연의 도시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올 한 해가 채 가기도 전에 나눔과나눔은 600분의 서울시 무연고사망자분들을 배웅했습니다. 작년 전국 무연고사망자가 약 2500분이었으니 거의 4분의 1이 서울시 무연고사망자분들인 셈입니다.   그로 인해 올 해는 장례가 일상화되었습니다. 거의 매일 두 분을 배웅해야 했고 최근에는 오전과 오후 각각 두 분씩 네 분을 배웅해야 했습니다. 장례가 없는 날을 손에 꼽을 수 있을 정도로 무연고 공영장례는 쉴 틈 없이 진행되었습니다.   https://flic.kr/p/2jjhsUW   그렇게 쉼 없이 장례가 계속되는 동안 공영장례에는 여러 가지 긍정적인 변화들이 생겼습니다. 이전까지 무연고사망자분들의 유골은 뿌려지거나, 봉안(납골)되거나 둘 중 하나의 방법으로만 모셔졌습니다. 하지만 올 해 보건복지부 지침을 근거로 자연장(수목장)을 진행한 사례가 생겼고, 이제는 지인이나 가족들이 원한다면 비용을 지불하고 승화원의 자연장지에 고인을 모실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법적인 가족이 아니어도…

자세히 읽기

[나눔장례이야기] 왜 조카는 삼촌의 장례를 치를 수 없나요?

https://flic.kr/p/2kaSucs   https://flic.kr/p/2kaSVnZ   https://flic.kr/p/2kaSVnP   https://flic.kr/p/2kaSVnd   https://flic.kr/p/2kaSu5o   https://flic.kr/p/2kaSVmG   https://flic.kr/p/2kaSu4g   https://flic.kr/p/2kaNCVp   https://flic.kr/p/2kaSu22   https://flic.kr/p/2kaSu1v   <카드뉴스> 왜 조카는 삼촌의 장례를 치를 수 없나요?   1. “삼촌이 돌아가셨는데 장례식장이 직계 가족이 아니면 장례를 치를 수 없다고 하네요.”   2. “돌아가신 삼촌의 자식들은 연락이 되지 않고, 어머니는 90세가 넘는 고령이라 장례를 치를 수가 없어요.”   3. “삼촌의 형제들과 장례를 치르고 싶은데 병원 장례식장은 사망진단서 발급부터 거부하고 있어요. 혹시 방법이 없을까요?”   4. 병원에서는 의료법을 근거로 사망진단서 발급을 강력히 거부하는 상황이었고, 구청에서는 고인을 무연고 사망자로 확정 내리는 것이 우선이라고 답했습니다.   5. 결국 조카는 삼촌이 무연고사망자로 확정되기까지 보름 동안 기다려야 했습니다. 설령 보름간의 안치료가 추가로 발생하더라도 지불하겠다면서요.   6. 삼촌이 무연고 사망자로 확정된 날, 구청에서는 ‘장사법 및 2020년 보건복지부…

자세히 읽기

[나눔장례지원] 눈에 보이지 않는 벽, 고립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10월 장례이야기 눈에 보이지 않는 벽, 고립   (사진 : 장애인으로 살았던 삶을 마감한 무연고 사망자의 장례에서 추도문을 읽고 있습니다.) 장애인 무연고 사망자 무연고 장례를 치르면서 만난 수많은 사망자들 중 유독 마음이 아픈 사연들이 있습니다. 이를테면 아기를 만났을 때, 2~30대의 청년을 만났을 때, 고아로 자란 사연, 그리고 장애가 있는 사망자의 경우가 그렇습니다. 2018년 이후 엄격한 심사를 통해 서울시 공영장례 의전업체를 선정하여 고인에 대한 제대로 된 마지막 예우를 갖춰 장례를 진행하지만, 예전의 경우 운구가 진행될 때 시신을 모신 관의 뚜껑이 떠 있는 광경을 가끔 목격하기도 했습니다. 공문에 기록된 바가 없어 장례를 치르기 전에 장애유무를 알 수 없었던 상황이라 운구 현장에서 참혹한 광경을 마주하고 많이 놀라기도 했습니다. 10월 초에는 두 분의 장애인을 무연고 장례로 모셨습니다. 한 분은 어려서부터 고아원에서…

자세히 읽기

[무연사회, 죽음을 그림으로 기억하다] 정재원의 그림이야기 15

  이번 달은 고령, 혹은 젊은 사람들의 자살 소식이 많이 들려왔습니다. 특히 비슷한 나이대와 관련된 소식을 들을 때면 조금 더 귀를 기울이게 됩니다. 이를 넓게 정리하면 외로움이라는 공통된 테마가 보입니다. 외로움을 견디는 방법을 알고 태어나지 않은 것 처럼 외로움을 나눈 사이가 사라지게 되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배운 적이 없습니다. 결국 외로움은 혼자 감내해야 하기 때문에 더욱 외로울 수 밖에 없다고생각합니다. 세대를 아우르는 외로움은 때때로 죽음보다 감당하기 어려워 또 하나의 고민거리로 자리잡게됩니다.   (글, 그림 : 정재원) ※ 정재원 님은 숙명여자대학교 미대에 재학중으로 나눔과나눔의 활동에 관심을 가지고 장례에 관한 이야기를 그림으로 표현하는 자원활동자입니다.

자세히 읽기

[공유와소통] 행복한 삶・행복한 마무리 웰다잉 특강을 잘 마쳤습니다

총 4회기 동안 '죽음에 대한 이해', '존엄사와 연명의료결정법', '호스피스에 대한 이해', '행복한 삶을 위한 실천'이라는 네가지 주제의 강의를 들으며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막연히 생각했던 '죽음 준비'에 대해 구체적인 이야기를 할 수 있었던 뜻 깊은 시간이었습니다. 4주간의 긴 호흡을 함께 따라와주신 분들과 알찬 강의를 준비해주신 강원남 소장님, 애써주셔서 고맙습니다.     함께 해 주신 분들이 남겨주신 강의 후기     "여운이 많이 남아요. 웰다잉과 연명의료중단, 장례문화 등에 관심이 많아 함께 나누고 싶은 마음입니다." "연명의료의향서에 대해 실질적인 정보를 많이 알게 되어서 좋았습니다." "사회복지사로 오랫동안 일하면서 가졌던 고민 '요람에서 무덤까지의 복지'에 대해 깊이 생각해 볼 수 있었습니다." "(잘 죽기 위해) 숙제로 내주셨던 '매일 잘 사는 것'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전혀 몰랐던 호스피스에 대해 알게 되었어요. 앞으로 교육 받고 봉사도 나가보고…

자세히 읽기

[공유와소통] 보내주신 추모의 메시지 잘 받았습니다

위령의 날을 맞아 많은 분들이 추모의 메시지를 보내주셨습니다. 여러분의 따듯한 인기척들이 모여 오늘도 ‘존엄한 삶의 마무리’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 보내주신 추모의 메시지들을 품에 안고 오늘 있을 장례도 잘 치르고 오겠습니다. 고인의 마지막 가시는 길을 여러분이 마음으로 피운 국화꽃 한 송이와 함께 술 한 잔 올리며 배웅하겠습니다. ​ 보내주신 추모의 메시지들 ​   영면하소서 고인의 영원한 안식을 빕니다. 작지만 참여합니다 삼가 고인들의 명복을 빕니다 고인의 명복을 빌며 좋은 곳에 가시어 영면하시길 기도드립니다~~ 홀로 외롭게 떠난 분들의 영원한 안식을 빕니다 오래 기억하겠습니다. 영면에 드신 그 날부터 그 마음과 눈빛과 온기.. 같이 보낸 시간들 모두.. 그립습니다 하늘나라에서는 부디행복하세요~ 가족과 마지막 인사도 나누지 못하고 하늘나라로 가시는 길 작은 위로가 되셨으면 합니다. 무연고사망자의 영혼을 위해 기도합니다. 나눔과나눔의 의미있는 걸음에도 축복이 기득하시길요! 명복을 빕니다. 가시는 길…

자세히 읽기

[Re’member day] 11월 2일 위령의 날을 맞아 무연고 사망자분들을 기억해주세요.

https://flic.kr/p/2k1CW6P   11월 2일은 카톨릭에서 정한 '위령의 날'이며 죽은 가족과 친구를 기억하는 '망자의 날'이기도 합니다. 한국에서는 영화 '코코'를 통해 많이 알려졌습니다. 이 '위령의 날'을 맞아 세상을 떠난 가족과 친구, 그리고 무연고 사망자분들을 함께 기억해주세요. #2540-3412로 문자를 보내주세요. 후원(3,000원)과 동시에 무연고사망자분들에게 하고픈 말씀을 전하실 수 있습니다. 문자 후원을 통해 보내주신 메시지들은 공영장례 빈소에 모아질 예정입니다. 무연고사망자 분들의 마지막 가시는 길을 문자로 함께 해주세요. ※문자후원시 꼭! #을 붙여주셔야 합니다.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