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2020 홈리스 추모주간

  https://flic.kr/p/2kgqeMr   https://flic.kr/p/2kgmrmP   https://flic.kr/p/2kgqeLK   https://flic.kr/p/2kgmrkb   https://flic.kr/p/2kgqeJW   https://flic.kr/p/2kgmrjz   https://flic.kr/p/2kgqeHP   https://flic.kr/p/2kgqePq   https://flic.kr/p/2kgqD1M   https://flic.kr/p/2kgqD1X   https://flic.kr/p/2kgqCZe   2020 홈리스 추모주간 (2020. 12. 14 ~ 2020. 12. 21)   겨울보다 더 시린 마음으로 빈곤을 치열하게 살아내고 떠난 이여 위로받지 못한 당신의 넋을 기리고자 장미꽃을 바칩니다 이용은/중림동 고시원 거주 일 년 중 밤이 가장 긴 동짓날, 거리와 시설, 쪽방, 고시원 등지에서 돌아가신 홈리스를 기억합니다. 낮아지고 더 낮아져 언젠가 다시 만나는 날 부끄럽지 않은 모습으로 동행하고자 합니다 이용은/중림동 고시원 거주 열악한 거처에서 삶을 마감해야 했던 홈리스의 박탈당한 권리를 복원할 것을 요구합니다.   추모주간 일정 12/14 홈리스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 (14시) 12/15 서울시 '노숙인 등' 대상 부실급식 규탄 및 당사자 요구 발표 기자회견 (14시) 12/16 쪽방주민 의견 조사 발표 및…

자세히 읽기

[2020 홈리스추모제] 밤이 제일 길다는 동짓날, 홈리스 추모 행사가 진행됩니다

  “우리에게 어쩌다가 여기까지 왔느냐고 묻지 마십시오. 그 질문은 네가 잘못 살아서 거리 잠을 자게 된 거 아니냐고 비난하는 것입니다. 그 질문에는 개인의 불행에 대한 사회의 책임이 빠져 있습니다. 지금 우리가 이 자리에서 요구하는 것은  최소한의 잠자리와 일자리와 치료받을 권리입니다. 그것은 모든 국민에게 동등하게 주어져야 하는 당연한 권리입니다.” (2016 홈리스추모제 홈리스 당사자 발언 중에서)   거리와 시설, 쪽방, 고시원 등에서 돌아가신 홈리스 무연고사망자를 기억합니다. 홈리스 추모제는 2001년에 시작했고, 올해로 20년째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매년 밤이 가장 길어 홈리스에겐 더 혹독한 동짓날, 그 해 동안 돌아가신 홈리스와 무연고사망자들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행사입니다.   [2020 홈리스 추모제 행사 안내] ○ 홈리스 추모 주간 (12.14~12.21 서울역 광장) -홈리스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 (14일 오후 2시) ※기자회견 참여인원 : 9인 이하 -홈리스 기억의 계단 (추모주간 상설 설치) ○ 사전마당 (12.21 14:00~17:00 서울역 광장) <홈리스 인권과 복지 10대 뉴스> 전시 <코로나19 홈리스의 생존&공존> 전시 ○ 홈리스 대상 공공급식소 확충 및 운영 정상화 요구 기자회견 - 12월 15일(화) 오후 2시 ∥ 서울역 광장 ※기자회견 참여인원 : 9인 이하 ○ 쪽방주민 의견…

자세히 읽기

[2019 홈리스추모제 초대] 12월 22일 일요일 동짓날, 서울역 광장에서 만나요.

“우리에게 어쩌다가 여기까지 왔느냐고 묻지 마십시오. 그 질문은 네가 잘못 살아서 거리 잠을 자게 된 거 아니냐고 비난하는 것입니다. 그 질문에는 개인의 불행에 대한 사회의 책임이 빠져 있습니다. 지금 우리가 이 자리에서 요구하는 것은  최소한의 잠자리와 일자리와 치료받을 권리입니다. 그것은 모든 국민에게 동등하게 주어져야 하는 당연한 권리입니다.” (2016 홈리스추모제 홈리스 당사자 발언 중에서) 거리와 시설, 쪽방, 고시원 등에서 돌아가신 홈리스 무연고사망자를 기억합니다. 홈리스 추모제는 2001년에 시작했고, 올해로 19년째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매년 밤이 가장 길어 홈리스에겐 더 혹독한 동짓날, 그 해 동안 돌아가신 홈리스와 무연고사망자들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행사입니다. 일 년 중 밤이 가장 긴 동짓날, 거리와 시설, 쪽방·고시원 등에서 돌아가신 홈리스 무연고사망자를 기억합니다. 일시 : 2019년 12월 22일 일요일 동지날 저녁6시40분 장소 : 서울역 광장 내용: 정태춘 노래공연, 이삼헌 위령무, 동료의 추모발언, 서울역 추모행진 ※ 사전행사 오후 2시: 홈리스법률상담,거리사랑방, 홈리스사진관, 노숙탈출 윷놀이, 삼행시 짓기, 액운날리기 오후5시30분:  동지팥죽 나눔 홈리스 추모제는 주목받지 못한 삶을 살다 그 죽음조차 알려지지 않은 채 세상을 떠나야 하는 홈리스들을 위로하고, 살아있는 이들의 과제를 확인하기 위한 자리가 되고 있습니다.…

자세히 읽기

[공유와 소통] 2017 홈리스 추모제-사람을 위한 집 “홈리스 기억의 집”을 짓다

매년 동짓날, 그해 돌아가신 홈리스와 홈리스무연고사망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홈리스 추모제가 열립니다. 홈리스 추모제는 주목받지 못한 삶을 살다 그 죽음조차 알려지지 않은 채 세상을 떠나야하는 홈리스들을 위로하고, 살아있는 이들의 과제를 확인하기 위한 자리가 되고 있습니다. 이 행사를 통해 홈리스분들의 사망을 추모하고, 아울러 열악한 홈리스 인권실태를 고발하며 사회적인 대책을 요구합니다. 올해 나눔과나눔은 추모 문화제팀에서 '홈리스 기억의 집', '리멤버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했습니다. 공영장례조례(안) 개선 요구 기자회견 12.7. 목요일 오전 10시에 "허울 뿐인 공영장례 조례, 누구를 위한 것인가? 서울시 공영장례조례(안) 개선 요구"기자회견이 진행됐습니다. 지원대상에 기초생활수급자를 포함시키고 지원내용도 현재 발의된 "장례시간 3시간, 장례비용 40만 원"이 아닌 존엄한 마지막을 보장할 수 있는 조례안을 요구했습니다. ※ 관련해서는 12.15. 금요일 오전 10시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장 박양숙 의원 면담이 있었고, 12.18. 월요일 오전 10시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상임위 회의장 방청을…

자세히 읽기

[초대] 2017 홈리스 추모제가 서울역 광장에서 열립니다.

바람이 유난히도 매서운 이번 겨울 그 중에서도 일 년 중 밤이 가장 긴 동짓날, 거리와 시설, 쪽방·고시원 등에서 올 한해 돌아가신 홈리스를 기억하는 홈리스 추모제가 열립니다. 12월 22일 동짓날 당일 서울역 광장에서 홈리스 기억의 집, 법률 상담, 사진관, 생애기록집, 2018 소원트리, 팥죽 나눔 등 다양한 행사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12월 18일 월요일부터 5일간 펼쳐지는 다채로운 주간행사도 놓치지 마세요! 쌀쌀한 겨울 따뜻한 발걸음으로 함께 만나요-!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