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장례이야기] 2021년에도 기억해야할 665명의 이름들

2020년 나눔과나눔이 함께 마지막을 동행했던 665명의 이름입니다. 이 분들 한 사람, 한 사람에게는 고유한 삶이 있었고 역사가 있었습니다. 2021년에도 나눔과나눔이 마지막을 함께 했던 분들을 잊지 않고 기억해주세요. Re’member 나의 순간을 마음속에 간직하는 것 누군가의 마음속에 있을 순간을 공감하는 것 역사적 사실을 기억하는 것 그렇게 함께 하는 것(출처: 마리몬드) ※ Re’member는 우리가 ‘당신을 기억합니다’라는 의미와 함께 사회적 고립으로 외롭게 살다 쓸쓸하게 삶을 마감한 이들이 다시(Re) 우리 사회의 구성원(member)이 되어 공동체의 일원이 된다는 의미입니다.   [나눔과나눔이 함께 기억하는 ‘위안부’ 할머니 4명] 이막달 할머니, OOO 할머니, OOO 할머니, OOO 할머니 ※할머니와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 등의 모든 절차는 비공개로 진행되었기에 나눔과나눔이 장례를 지원하지 않았습니다.   [나눔과나눔이 함께 동행하고 기억하는 저소득시민 3명] 박인수, 김영순, 김아람 ※공영장례 지원 2명, 나눔과나눔 직접 지원 1명   [나눔과나눔이 함께 동행하고 기억하는…

자세히 읽기

[초대] Re’member Day에 회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Re’member Day에 회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2017년 나눔과나눔이 마지막을 동행한 무연고사망자분들을 기억하는 Re’member Day(리멤버 데이) 행사가 있습니다. 지난 한 해 동안 무연고사망자 장례를 함께했던 자원활동가 분들이 서로 만나 이야기 나누는 자리인 Re’member Day는 2월 28일 수요일 오후 7시부터 나눔과나눔 사무실에서 진행됩니다. 참여를 원하시는 분은 나눔과나눔 사무국으로 전화를 주시거나 이메일로 이름, 전화번호, 동행인 여부를 알려주시면 됩니다. 마음을 울리는 따뜻한 이야기가 있는 Re’member Day 행사에 회원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참석이 어려운 분들은 무연고사망자 장례 경험담 혹은 느낌, 단상 등을 적어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행사 때 대독하는 시간을 가질까 합니다.) 일시 : 2018년 2월 28일 수요일 오후 7시 장소 : 나눔과나눔 사무국(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181, 영진빌딩 402호, 마포경찰서 정문을 등지고 오른쪽을 바라보고 5층 건물) 문의 : T. 02-472-5115, E-mail : nanum@goodnanum.or.kr “슬픈 사연 속…

자세히 읽기

“공영 장례 확산 되면 무연고 사망자 줄어들 것” 한국일보 인터뷰

“공영 장례 확산 되면 무연고 사망자 줄어들 것”  한국일보 인터뷰 나눔과나눔의 무연고 장례 이야기와 박진옥 사무국장의 인터뷰가 실렸습니다. 나눔과나눔은 조만간 서울시의회에 ‘서울특별시공영장례지원에관한조례’안 발의를 제안할 계획이다. ▦연고자가 없거나 알 수 없을 때 ▦연고자가 있으나 시신 인수를 거부할 때 ▦재정적 어려움 등으로 장례 절차를 처리할 수 없는 기초생활수급자 사망일 경우에 한해 시에서 각종 장례용품과 장소 및 화장비용을 지원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박 국장은 “장례 지원이 하루빨리 제도화돼서 돈 때문에 장례를 포기해야 하는 사람들이 더 이상 생기지 않아 우리 같은 시민단체가 할 일이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특별시 공영장례조례안의 필요성에 대해 박진옥 사무국장의 인터뷰 기사입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여 기사를 바로 확인하세요.  “공영 장례 확산 되면 무연고 사망자 줄어들 것” 한국일보 인터뷰 이상무 기자   

자세히 읽기

“혼자 삶 마감하는 무연고 사망자 급증” 파이낸셜 뉴스

" 혼자 삶 마감하는 무연고 사망자 급증" 파이낸셜 뉴스 나눔과나눔 박진옥 사무국장의 인터뷰가 파이낸셜 뉴스 기사에 담겼습니다. 장례비용 부담 역시 무연고 사망자 증가 원인이다. 유가족이 재정적 어려움 등을 이유로 시신인수를 포기하는 경우가 이어지기 때문이다. 현행 '장사 등에 관한 법률(장사법)'은 고인을 위한 장례절차 없이 안치실에서 화장장으로 바로 이동하는 '직장(直葬)' 방식을 규정하고 무연고 사망자 공고 시점은 화장 및 봉안이 완료된 '무연고 시신을 처리한 때'로 규정돼 고인의 지인들은 부고조차 들을 수 없다."일정규모 이상 장례식장 등에 의무적으로 작은 빈소 설치 등을 통해 지역 내 자원을 활용하고 기초생활수급자 장제급여만으로도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공영장례 관련법과 제도 역시 정비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공영장례 관련법과 제도의 정비에 대해 인터뷰 하였습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여 바로 기사를 확인하세요. " 혼자 삶 마감하는 무연고 사망자 급증" 파이낸셜 뉴스 구자윤…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