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옥 칼럼] 사람은 없고, 숫자만 있는 이런 기사 이제는 그만 좀 보고 싶다

지난 10월 초, 더불어민주당 고영인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근거로 2019년 무연고사망자 숫자가 발표되었다. 대부분의 언론사는 다음과 같이 숫자를 중심으로 관련 기사를 보도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고영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보건복지부와 전국 17개 시도가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 1,820명이던 무연고 사망자가 2019년 2536명으로 39.3%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무연고사망자 3년새 39.3% '껑충'…시신인수 포기도 2.5배로 증가 뉴스1 2020.10.2.보도)   또는 국민의 힘 이종성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독거노인 통계 그리고 65세 이상의 노인 무연고사망자 숫자를 발표하자 역시 언론사들은 아래와 유사한 기사를 보도했다. “특히 2016년부터 2020년 6월까지의 고독사 중 약 43%가 65세 이상 노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6년 735명(40.4%), 2017년 835명(41.6%), 2018년 1067명(43.6%), 2019년 1145명(45.1%), 2020년 6월 기준 388명(42%)이었다.(고독사 3년 간 40% 급증…65세 이상이 43%. 중앙일보 2020.10.1. 보도 ) 사람은 없고, 숫자만 있다. 무연고사망자 2,536명,…

자세히 읽기

[나눔통계이야기] 나눔과나눔이 배웅한 11월의 서울시 무연고사망자의 삶

2020년 11월 31일까지 총 602명의 무연고사망자와 2명의 연고자가 있는 저소득시민을 위한 공영장례가 진행되었습니다. ※ 11월 21일과 22일 이틀 동안 진행된 8명의 무연고사망자 공영장례에 나눔과나눔은 코로나 감염 예방 차원으로 참여하지 못했습니다. 나눔과나눔이 배웅한 11월의 무연고사망자는 71명입니다. 다만, 서울시 전체 무연고사망자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서 8명을 포함해서 자료를 만들었습니다. ● 11월에 만난 서울시 무연고사망자: 79명 ● 11월에 함께한 무연고사망자 장례: 40회 ● 11월 무연고사망자분들께 올린 국화꽃: 400송이 ● 11월 연고자가 없거나 알 수 없는 경우: 20명(25.3%) ※ 서류상으로 법적 가족이 전혀 없거나 알 수 없는 경우: 11명(13.9%) ● 11월 시신을 위임한 경우: 49명(62%) ※ 위임의사를 밝히지 않고 기피한 경우가: 10명(12.74%) ● 11월 무연고사망자 중 기초생활수급자: 47명(59.5%) ● 11월 장례참석자가 있었던 분: 18명 ● 11월 영정사진을 올린 분: 6명 ● 11월 이별을 위해 기다린…

자세히 읽기

[나눔통계이야기] 나눔과나눔이 배웅한 10월의 서울시 무연고사망자의 삶

2020년 10월 31일까지 총 523명의 무연고사망자와 2명의 연고자가 있는 저소득시민을 위한 공영장례가 진행되었습니다. ● 10월에 만난 서울시 무연고사망자: 55명 ● 10월에 함께한 무연고사망자 장례: 28회 ● 10월 무연고사망자분들께 올린 국화꽃: 280송이 ● 10월 연고자가 없거나 알 수 없는 경우: 16명(29.1%) ※ 서류상으로 법적 가족이 전혀 없거나 알 수 없는 경우: 4명(14.5%) ● 10월 시신인수를 거부하거나 기피한 경우: 5명(9.1%) ● 10월 무연고사망자 중 기초생활수급자: 35명(63.6%) ● 10월 장례참석자가 있었던 분: 14명 ● 10월 영정사진을 올린 분: 7명 ● 10월 이별을 위해 기다린 날들: 평균27일/ 최장87일 2020년 10월 한 달 동안 55명의 서울시 무연고사망자분들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습니다. 이를 위해 28회의 장례식을 치렀고 280송이의 국화꽃을 올렸습니다. 10월 초 추석 기간으로 5일간 장례가 없었습니다. 오전과 오후 하루에 두 번씩 장례를 한 날들이 5일이…

자세히 읽기

[나눔통계이야기] 나눔과나눔이 배웅한 9월의 서울시 무연고사망자의 삶

2020년 9월 30일까지 총 468명의 무연고사망자와 2명의 연고자가 있는 저소득시민을 위한 공영장례가 진행되었습니다. ● 9월에 만난 서울시 무연고사망자: 67명 ● 9월에 함께한 무연고사망자 장례: 36회 ● 9월 무연고사망자분들께 올린 국화꽃: 360송이 ● 9월 연고자가 없거나 알 수 없는 경우: 21명(31.3%) ● 9월 시신인수를 거부하거나 기피한 경우: 46명(68.7%) ● 9월 무연고사망자 중 기초생활수급자: 42명(62.7%) ● 9월 장례참석자가 있었던 분: 18명 ● 9월 영정사진을 올린 분: 7명 ● 9월 가족대신 장례(장례주관자)한 분: 2명 ● 9월 외국인 무연고사망자: 3명 ● 9월 이별을 위해 기다린 날들: 평균29일/최장220일 2020년 9월 한 달 동안 67명의 서울시 무연고사망자분들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습니다. 이를 위해 36회의 장례식을 치렀고 360송이의 국화꽃을 올렸습니다. 9월 첫날부터 추석 전날까지 매일 같이 장례가 있었고, 오전과 오후 하루에 두 번씩 장례를 한 날들도 7일이…

자세히 읽기

[나눔통계이야기] 나눔과나눔이 배웅한 8월의 서울시 무연고사망자의 삶

2020년 8월 31일까지 총 401명의 무연고사망자와 2명의 연고자가 있는 저소득시민을 위한 공영장례가 진행되었습니다. 8월에 만난 서울시 무연고사망자 53명 8월에 함께한 무연고사망자 장례 28회 8월 무연고사망자분들께 올린 국화꽃 280송이 8월 화장 후 5년 유골이 보관된 분 25명 8월 화장 후 산골로 뿌려진 분 27명 8월 화장 후 자연장된 분 1 명 8월 장례참석자가 있었던 분 16명 8월 영정사진을 올린 분 7명 8월 가족대신 장례를 원했던 분 2명 8월 외국인 무연고사망자 2명 8월 무연고사망자 중 기초생활수급자 34명 8월 이별을 위해 기다린 날들 평균29일/최장143일 2020년 8월 한 달 동안 53명의 서울시 무연고사망자분들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습니다. 이를 위해 28회의 장례식을 치렀고 280송이의 국화꽃을 올렸습니다. 무연고사망자 장례식이지만 16회의 장례에는 가족, 친구, 이웃 등이 함께 참여하셨고 이 중에 일곱 분의 영정사진을 올렸습니다. 참여자 중에는 「가족…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