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장례지원] 고 이종호님 고이 잠드소서

가족이란... “주로 부부를 중심으로 한, 친족 관계에 있는 사람들의 집단. 또는 그 구성원. 혼인, 혈연, 입양 등으로 이루어진다.” 인터넷에서 검색한 가족의 정의 중 하나입니다. 사회가 변화하면서 가족은 형태가 다양해지는 만큼 그 의미도 달라졌습니다. 따뜻함을 간직했던 ‘가족’이란 단어는 때론 ‘그늘’이 드리워져 우리의 마음을 무겁게 만들기도 합니다.   가족이 있었다... 2016년 1월 23일 동작경희병원장례식장에서 고 이종호님의 무연고장례가 있었습니다. 고인은 1937년생(80세)으로 지난 2015년 12월 28일 16시경 같은 병원에서 사망하셨고, 원인은 심장마비 그리고 생전에 만성신부전과 뇌경막하혈종을 앓았다는 의사의 소견이 있었습니다. 주소지는 영등포구 양평동으로 쪽방이 많은 지역이었습니다. 돌아가신 후 가족을 찾다가 이혼한 전 부인에게 아들이 한 분 계셨는데, 무연고장례식에 참석하겠다는 연락을 받았습니다. 유가족이 없거나 유가족이 있더라도 사정이 있어 장례를 치르지 못할 경우 시신포기절차 후 무연고사망자로 처리되는데, 아들 분은 나눔과나눔에서 장례식을 치른다는 소식을 듣고 참석하겠다는 연락을…

자세히 읽기

[나눔장례지원] 고 이재명님 고이 잠드소서

화마가 앗아간 외로운 영혼 2016년 1월 6일 수요일 오전 9시 한강성심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이재명님의 장례가 있었습니다. 비록 얼굴 한번 뵌 적 없는 분이지만 고인의 마지막 가시는 길이 외롭지 않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나눔과 나눔이 함께 했습니다. 뻥튀기 장사 비극적인 마지막 고 이재명님은 1961년 생으로 돌아가시기 전 가족과 떨어져 홀로 지내며 뻥튀기 장사를 하셨다고 합니다. 거리에서 더위, 추위 참아내며 고생을 하셨을 거라 짐작이 됩니다. 아이러니 하게도 고인의 사망원인은 화상쇼크로 한강성심병원에 입원한 후 지난 2015년 10월 22일 13시 50분에 사망하셨습니다. 구체적인 정황은 알 수 없지만 화염화상 87%, 흡입화상을 당하셨다니 생의 마지막에 그 고통이 얼마나 컸을지 생각만으로도 마음이 아픕니다. 가족과 함께 살았더라면 이런 비극을 맞았을까요? 혹여 사고가 났을 때 도움을 줄 누군가가 있었더라면..... 이런 저런 생각으로 참으로 안타까운 장례였습니다. 고인의 생전 주소는 경기도 화성이지만…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