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옥 칼럼] 무연(無緣)의 도시 서울, 600분의 무연고사망자분들을 배웅하며

비대면의 시대, 서울은 무연의 도시가 되어가고 있다. 올 한 해가 채 가기도 전에 서울시 무연고사망자 장례를 진행하는 나눔과나눔이 600명의 장례를 진행했다. 지난해 429명의 장례와 비교하면 증가 속도가 무섭다. 또한, 작년 전국 무연고사망자가 약 2500명이었으니 거의 4분의 1이 서울시 무연고사망자로 이미 채워진 셈이다. 무연고사망자 장례가 일상화되었다. 2020년 거의 매일 두 분을 배웅해야 했고 오전과 오후 각각 두 분씩 네 분을 배웅해야 하는 날도 잦아지고 있다. 장례가 없는 날을 손에 꼽을 수 있을 정도로 무연고 공영장례는 쉴 틈 없이 진행되고 있다. 2018년 서울시 공영장례가 시작된 이후 2020년은 새로운 기록 경신의 한가 되었다.   유난히 길었던 80일간의 나날들 2020년 1월 31일부터 4월 19일까지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80일 동안 장례가 있었다. 80일 동안 총 161분의 마지막 가시는 길을 배웅했다. 그 어느 해보다 봄이…

자세히 읽기

[나눔장례이야기] 무연의 도시 서울, 600분의 무연고사망자분들을 배웅하며

https://flic.kr/p/2jabjfw   비대면의 시대, 서울은 무연의 도시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올 한 해가 채 가기도 전에 나눔과나눔은 600분의 서울시 무연고사망자분들을 배웅했습니다. 작년 전국 무연고사망자가 약 2500분이었으니 거의 4분의 1이 서울시 무연고사망자분들인 셈입니다.   그로 인해 올 해는 장례가 일상화되었습니다. 거의 매일 두 분을 배웅해야 했고 최근에는 오전과 오후 각각 두 분씩 네 분을 배웅해야 했습니다. 장례가 없는 날을 손에 꼽을 수 있을 정도로 무연고 공영장례는 쉴 틈 없이 진행되었습니다.   https://flic.kr/p/2jjhsUW   그렇게 쉼 없이 장례가 계속되는 동안 공영장례에는 여러 가지 긍정적인 변화들이 생겼습니다. 이전까지 무연고사망자분들의 유골은 뿌려지거나, 봉안(납골)되거나 둘 중 하나의 방법으로만 모셔졌습니다. 하지만 올 해 보건복지부 지침을 근거로 자연장(수목장)을 진행한 사례가 생겼고, 이제는 지인이나 가족들이 원한다면 비용을 지불하고 승화원의 자연장지에 고인을 모실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법적인 가족이 아니어도…

자세히 읽기

[무연사회, 죽음을 그림으로 기억하다] 정재원의 그림이야기 15

  이번 달은 고령, 혹은 젊은 사람들의 자살 소식이 많이 들려왔습니다. 특히 비슷한 나이대와 관련된 소식을 들을 때면 조금 더 귀를 기울이게 됩니다. 이를 넓게 정리하면 외로움이라는 공통된 테마가 보입니다. 외로움을 견디는 방법을 알고 태어나지 않은 것 처럼 외로움을 나눈 사이가 사라지게 되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배운 적이 없습니다. 결국 외로움은 혼자 감내해야 하기 때문에 더욱 외로울 수 밖에 없다고생각합니다. 세대를 아우르는 외로움은 때때로 죽음보다 감당하기 어려워 또 하나의 고민거리로 자리잡게됩니다.   (글, 그림 : 정재원) ※ 정재원 님은 숙명여자대학교 미대에 재학중으로 나눔과나눔의 활동에 관심을 가지고 장례에 관한 이야기를 그림으로 표현하는 자원활동자입니다.

자세히 읽기

[무연사회, 죽음을 그림으로 기억하다] 정재원의 그림이야기 13

https://flic.kr/p/2jEs4jW   장례식, 조문, 유품 정리 등은 죽음 후에는 온전히 타인의 손에만 맡겨집니다.  이 모든 것들을 정과 친분에만 의존하기에는 섣불리 서로를 쉽게 믿을 수 없는 시대입니다. 어쩌면 장례식을 맡길 지인이 없으며 죽음 이후 장례를 원하는 사람에게는 죽음 후 존엄성을 챙기기에는 어려운 것 같습니다. 사는 데에도 큰 걱정이지만, 죽은 후의 인맥과 재력까지 걱정해야 하는 시대가 다가온 것 같습니다.   (글, 그림 : 정재원) ※ 정재원 님은 숙명여자대학교 미대에 재학중으로 나눔과나눔의 활동에 관심을 가지고 장례에 관한 이야기를 그림으로 표현하는 자원활동자입니다.

자세히 읽기

50년 만에 영정사진으로 아버지를 만난 딸[프레시안 기고문]

50년 만에 영정사진으로 아버지를 만난 딸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IMF 외환위기에 무너진 가장, 무연사하다 (서류상으로) 가족이 아니면 장례를 치를 수 없는 사례는 많은 무연고 장례를 통해 여러 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생의 마지막 시간을 함께했던 이웃과 지인들이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법 개정 등을 통해 '가족 대신 장례'가 필요한 시점입니다. 나눔과나눔 무연고 사망자 장례에 관한 부용구 장례지원실장의 프레시안 기고문 입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여 기사를 바로 확인하세요. 50년 만에 영정사진으로 아버지를 만난 딸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IMF 외환위기에 무너진 가장, 무연사하다 부용구 나눔과나눔 장례지원실장

자세히 읽기

오빠의 사망 소식에 안도의 한숨을 내뱉다 [프레시안 기고문]

오빠의 사망 소식에 안도의 한숨을 내뱉다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살아가던 모습 그대로 삶이 정지되다 "어머니를 간호를 해야 했고, 남편도 몸이 불편한 상황이어서 오빠를 생각할 여력이 없었어요. 상태가 그랬으니 어디서 해코지라도 당해서 쓰러져 있으면 어쩌나 걱정스럽고, 길을 걷다 허름한 옷 입은 남자만 보면 저도 모르게 그 뒤를 쫓아간 적도 있었어요. 어머니는 돌아가시기 직전까지도 오빠를 걱정하셨어요." 지난 2월 이○○ 님의 사망소식을 들었습니다. 전화를 받을 때는 울컥했지만 끊고 나니 동생은 오히려 안도감이 들었습니다.  "남들처럼 멀쩡하게 살지 못했을 오빠를 생각하면 찾지 못할 바에야 차라리 죽었다는 소식을 듣는 게 오히려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저 어디가도 제 사는 이야기 꺼내놓고 할 수도 없었어요."  화장이 끝나고 시립승화원 유택동산에서 오빠의 유골을 뿌리면서 동생들은 "잘 가, 좋은 곳으로 가"란 마지막 인사를 전하고 통한의 눈물을 흘렸습니다. 봄이 오나 봄 3월부터는 서울시에서 선정한…

자세히 읽기

[일본탐방, 일본사회와의 세 번째 마주이야기]생의 마지막을 배웅하는 사람들, 배웅 모임(見送りの会)의 일본승려를 만나다

일본의 장례문화는 불교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를 맺고 있다. 거의 모든 사람이 불교식으로 장례를 치르기 때문이다. 결혼은 기독교식으로 교회에서 했더라도, 누구도 피할 수 없는 죽음에 이르러서는 생전에 고인의 종교와 상관없이 불교사찰에서 불교식 장례를 치른다고 한다. 그래서 일본불교만의 독특한 특징인 장의불교(葬儀 佛敎)가 성립한 것이다. 오사카시 니시나리구(西成区)의 북부에 있는 가마가사키(Kamagasaki, 釜ヶ崎)에는 고령이 된 독신 일용직 노동자가 많다(관련해서는 일본탐방, 일본사회와의 두 번째 마주이야기 참조). 이들 대부분은 기초생활수급자로 홀로 생활하다가 사망한다. 그리고는 가족 또는 친척과 연락이 닿지 않아 무연고사망자로 행정의 매뉴얼에 따라 장례절차 없이 화장된다. 당연히 일반적 장례와 달리 스님도 안 부르고, 불경도 읊지 않는다. 또한, 고인을 위한 법명도 없다. 일본 ‘무연사회’의 한 단면이다. 이곳에는 사회적 고립으로 ‘무연사’한 이들의 장례를 지원하는 “가마가사키 배웅 모임(釜ヶ崎見送りの会)” 있다. 이 모임은 정토종 승려 스기모토 요시히로(杉本 好弘) 씨(74세)의…

자세히 읽기

[공유와소통] <애도 되지 못한 슬픔, ‘처리’되는 죽음 _ 무연고 사망과 공영장례, 그리고 사회적 애도의 의미> 토론회

비마이너 2018 기획 토론회 <애도 되지 못한 슬픔, ‘처리’되는 죽음 _ 무연고 사망과 공영장례, 그리고 사회적 애도의 의미> (사진출처 비마이너) 2018년 12월 10일 오후 세계인권선언일에 맞춰 인터넷 장애인 신문 ‘비마이너’ 주최한 이날 토론회는 <애도 되지 못한 슬픔, ‘처리’ 되는 죽음 _ 무연고 사망과 공영장례, 그리고 사회적 애도의 의미>라는 주제로 인권기록활동네트워크 <소리>의 송효정 님이 진행해주셨습니다. 먼저 발제자로 나선 동자동사랑방의 김정호 이사는 ‘당사자가 바라본 무연고 사망자 제도와 바라는 점’에서 실제 무연고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는 쪽방의 현실과 무연고 사망자 처리의 문제점을 이야기하고, 아울러 당사자로서 바라는 존엄한 장례의 이유에 대해 성토했습니다. (사진출처 비마이너) 나눔과나눔 박진옥 사무국장은 발제문 ‘신사회 위험으로서의 무연고사망자 실태 및 정책제언’을 통해 공영장례의 필요성과 함께 무연고자를 양산하고 있는 현재 법률상의 맹점을 지적하고 그에 대안으로 우리와 가장 비슷하지만 가족 대신 장례가 가능한 일본의…

자세히 읽기

[칼럼] 이 별에서의 이별, 참 어렵다!

사람들은 말한다. 죽으면 끝이라고. 그런데, 정말 끝일까? 물론 죽은 당사자의 입장에서는 이미 심장이 멈추고 의식이 없는 상태이니 끝이라고 볼 수도 있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 죽음은 끝이 아니다. 죽는 순간부터 이 별과의 이별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우선 죽은 몸뚱이를 그냥 둘 수는 없다. 그냥 두었다가는 여러 사람에게 민폐를 끼치게 된다. 살아 있을 때는 몰라도 마지막은 깨끗하게 가야지. 그렇게 하려면 분명 누군가는 죽은 시신을 인수해 장례를 해야 한다. 그런데 누가 이 몸뚱이를 인수해주지? 걱정이다. 혹시 몰라 유언으로 가장 믿음직한 사람에게 부탁하면 어떨까? 이 정도면 안심할 수 있을까? “왜 안 되죠? 내가 연고자인데” 무연사회를 조장하는 연고자의 범위 지난 5월 말 중랑구 한 병원에서 패혈증으로 돌아가신 무연고 사망자 최○○ 님의 장례가 있었다. 장례식에는 고인의 나이든 이모와 함께 고인을 가까이서 돌보던 이웃 두 분도 함께 참여했다.…

자세히 읽기

[공유와소통] 7월의 북씨네 책 ‘무연사회’ 세미나를 마치고

  7월의 가장 더운 날이었던 27일. 북씨네의 막이 올랐습니다. 이번 북씨네는 영화가 아닌 ‘북(Book)’을 읽고 서로의 생각을 나누는 모임을 가졌습니다. “책을 읽어야 한다는 부담 때문에 사람들이 올까?”라는 걱정도 잠시! 나눔과나눔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걸려있는 북씨네 홍보물을 보고 두 분이 북씨네에 참여해 주셨습니다.   이날 있었던 북씨네에서는 웬만한 인문학을 다루는 프로그램 부럽지 않은 대화의 장이 펼쳐졌습니다. 주제는 무연사회에 대한 것이었지만, 참여하신 분들의 이야기보따리에서는 다양한 이야기들이 나왔습니다. 미국 남북전쟁 때 있었던 기독교내 갈등 종교와 죽음 권위주의 나눔과나눔이 만났던 수많은 무연고 사망자 공자가 말한 남자 일본의 문화와 사무라이에 대한 이야기 68혁명 한국 남자의 남성성 돈의동 여인들 가정폭력 등. “무연사회랑 무슨 상관이야”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 것 같은 이야기들이 무연사회라는 테두리 자유롭게 이야기됐습니다.     나눔과나눔 활동가, 얼마 전 한 아이의 아버지가 된 청년, 목사 등…

자세히 읽기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