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서울시 공영장례 조례 제정 2,000인 청원 서명 전달 기자회견

정론 보도를 위해 수고가 많으십니다. 본 단체는 거리, 시설, 비(非)주택 등지에서 거주하다 사망하신 홈리스의 넋을 위로하고, 홈리스의 인간다운 삶을 요구하기 위해 구성된 연대체입니다. 2017년 홈리스추모제 당시 “허울뿐인 공영장례 조례, 누구를 위한 것인가? 서울시 공영장례 조례(안) 개선 요구 기자회견”을 진행한 이후 서울시 의회와 서울시에 제대로 된 공영장례 조례 제정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2017년 11월 9일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박양숙 위원장은 「서울특별시 공영장례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습니다. 그리고 같은 해 12. 18. 보건복지위원회에서 발의안을 원안대로 처리하려고 했으나, 2017홈리스추모제공동기획단 추모팀의 항의로 2월 임시회에 조례안을 보완해서 재상정하는 것으로 일단락되었습니다. 그 후 2개월이 지났습니다. 하지만 서울시의회는 조례안 보완을 위해 어떠한 협의도 하지 않았고, 안타깝게도 공영장례 조례안은 원안에서 한 발자국도 진전되지 않았습니다. 공영장례란 연고자가 없는 사람도, 재정적으로 어려움이 있는 사람들도 최소한 가족과 지인 그리고 사회와 이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자세히 읽기

[보도자료] 허울 뿐 인 공영장례 조례, 누구를 위한 것인가? 서울시 공영장례조례(안) 개선 요구 기자회견

정론보도를 위해 수고가 많으십니다.  본 단체는 거리, 시설, 비(非)주택 등지에서 거주하다 사망하신 홈리스의 넋을 위로하고, 홈리스의 인간다운 삶을 요구하기 위해 구성된 연대체입니다. 매년 동짓날(12.22) 진행되는 홈리스 추모문화제와 함께, 홈리스 추모주간(12.18~22일)을 통해 홈리스 복지와 인권 보장을 위한 대책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11월 9일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박양숙 위원장은 「서울특별시 공영장례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습니다(12. 18. 10시, 상임위 논의 예정). 박 위원장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제정안을 통해 연고자가 없거나, 있어도 장례를 제대로 치를 형편이 되지 않는 이웃들이 공공의 지원으로 장례를 치를 수 있게 되었다”면서 “그동안 기초단체 차원에서의 공영장례조례는 있었지만 이번에 전국 최초로 광역단체 차원에서 공영장례조례가 만들어지면서 이번 조례 시행을 통해 앞으로 한국사회에서 공영장례가 보편적 사회보장이 될 수 있는 이정표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발의된 공영장례조례는 ‘공영’이라는 조례명에 어울리지 않을 뿐 아니라 차라리 허울에 가깝습니다. …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