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와 소통]일 년에 단 한 번만 열리는 집, 무연고추모의 집에서 합동위령제 잘 마쳤습니다.

일 년에 단 한 번만 열리는 집이 있습니다. '무연고추모의 집' 3,000명이 넘는 무연고사망자가 잠들어 있는 이곳은 평상시에는 업무담당자 외에는 출입이 통제됩니다. 2017년 무연고사망자를 위한 합동위령제가 시작된 이후 일 년에 단 한 번 시민과 무연고사망자 연고자 등에게 개방되기 시작했습니다. 올해로 세 번째인 빈곤과 사회적 고립으로 삶을 마감한 무연고사망자들의 합동 위령제는 1017 빈곤철폐의 날 조직위원회와 함께 나눔과나눔, 대한불교조계종사회노동위원회, 동자동사랑방, 빈곤사회연대, 홈리스행동이 UN이 정한 ‘세계 빈곤퇴치의 날’을 맞아, 10월 16일 수요일 오전 11시에 경기도 파주시 용미리에 위치한‘무연고사망자 추모의 집(경기도 파주시 파주읍 혜음로 509-20)’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올해는 무엇보다 3년 동안 정례화된 합동위령제에 추모의 집에 봉안된 무연고사망자의 가족과 지인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지난 5월에 장례 한 현○우 님의 지인, 9월 초에 장례 한 김○희 님의 남편과 지인 두 분, 9월 말에 장례 한 배○영 님의…

자세히 읽기

‘살아서 외로웠던 이여, 죽어서는 외롭지 말길’… ‘무연고 사망자’ 위한 위령제 열렸다

'살아서 외로웠던 이여, 죽어서는 외롭지 말길'… ‘무연고 사망자’ 위한 위령제 열렸다 빈곤철폐의 날, 빈곤과 사회적 고립으로 떠난 무연고자 기리는 합동위령제 열려 “존엄한 죽음까지 보장될 때 비로소 존엄한 인간으로서 살 수 있어” 유엔이 정한 '세계빈곤철폐의 날'인 17일, 무연고 사망자 합동 위령제가 추모의 집 앞에서 진행됐다. 무연고 사망자 위령제는 지난해 11월 22일 첫 위령제 이후 올해가 두 번째다. 이번 위령제는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빈곤사회연대, 홈리스행동, 나눔과나눔 등 인권·빈곤·시민 단체들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진철이-김두천 진철이가 갔단다 집 없는 진철이가 갔단다 어딘지 몰라도 갔단다 공원 맞은편 쓰레기통 옆에 허름한 텐트를 쳐놓고 살다 영영 저 세상으로 갔단다 두 겨울을 한뎃잠 자더니 마흔 갓 넘은 젊디 젊은 나이에 숨을 놓았단다 여비도 없을 텐데 어떻게 갔을까 간경화에 암이 번졌는데 거기다 대고 날마다 술을 퍼붓던 진철이가 갔단다 진철이가 갔는데 왜…

자세히 읽기

[보도자료] 빈곤과 사회적 고립의 희생자, 무연고사망자 합동 위령제 개최

1017 빈곤철폐의 날 조직위원회와 함께 나눔과나눔․대한불교조계종사회노동위원회․동자동사랑방․빈곤사회연대․천주교빈민사목위원회․홈리스행동은 UN이 정한 ‘세계 빈곤퇴치의 날’을 맞아, 10월 17일 수요일 오후 2시 경기도 파주시 용미리에 위치한‘무연고사망자 추모의집(경기도 파주시 파주읍 혜음로 509-20)’에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빈곤과 사회적 고립으로 삶을 마감한 무연고사망자들의 합동 위령제를 개최한다. 이번 합동 위령제는 조선시대 제사를 받들 후손이 없거나 억울하게 죽은 혼령을 위해 지내는 제사인 “여제(厲祭)”와 같이 외롭게 살다 삶의 마지막 순간에도 가족들의 배웅조차 받지 못했던 무연고사망자를 위해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 소속 스님들이 극락왕생 발원 기도를 봉행하고, 추모문화제로 이삼헌 님의 진혼무, 동자동사랑방 주민의 추모 시 낭독, 추모 노래공연 등도 진행된다. 용미리 무연고사망자 추모의 집에는 아이부터 노인까지 서울시 무연고사망자 약 3,000분의 유골이 모셔져 있으며 10년이 지나도 연고자가 나타나지 않는 무연고 유골은 집단으로 매장하고 있다. 한국 사회는 20년 전 IMF 경제위기 이후 가족해체․경제적 빈곤…

자세히 읽기

[초대] 무연고사망자를 위한 합동 위령제

연고자 없이 외롭게 삶을 마감한 무연고사망자를 위한 합동 위령제를 개최합니다. 합동 위령제는 조선시대 제사를 받들 후손이 없거나 억울하게 죽은 혼령을 위해 지내는 제사인 “여제(厲祭)”와 같이 외롭게 살다 삶의 마지막 순간에도 가족들의 배웅조차 받지 못했던 무연고사망자를 추모하기 위한 행사입니다. 조선왕조실록에 의하면 참찬문하부사 권근이 치도 6조목을 태종에게 권고하였는데 그 중 여섯 번째가 여제를 지내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후손이 없거나 억울하게 죽은 혼령이 원귀가 되어 역병이나 변괴를 일으킨다고 생각하여 백성들의 편안한 삶을 위하여 임금에게 이들 혼령을 위한 여제의 거행을 권고한 것입니다. 조선시대 여제는 1년에 3회 봄에는 청명일, 가을에는 7월 15일, 겨울에는 10월 1일에 지내도록 되어 있는데 역병이나 괴질이 돌 때에는 임금이 고을 수령에게 명하여 별여제를 지내도록 하기도 했습니다. 올해는 빈곤과 사회적 고립으로 인해 발생하는 무연고사망자의 죽음을 알리기 위해 UN이 정한 세계 빈곤퇴치의 날인 10월…

자세히 읽기

“年 2000명 ‘가난한 죽음’ 버려진다” 서울신문

"年 2000명 ‘가난한 죽음’ 버려진다" 서울신문 무연고 사망자 수 매년 급증 가족 있지만 장례비 등 부담 시신 인수 포기 사례도 많아 “기초수급대상자 공영장례 등 실질적 지원 방안 마련 시급” 앞서 박 위원장은 지난해 11월 ‘서울시 공영장례 조례안’을 발의했다. 하지만 지원 대상 연고자를 미성년자, 장애인, 75세 이상 노인으로 규정하면서 시민단체들로부터 반발을 사 처리가 무산됐다. 당시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75세 이상이 상주가 되는 사례는 극히 드물기 때문에 박 위원장의 조례안은 현실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빈곤사회연대 등은 이날 공영장례 조례 제정을 원하는 2000여명의 서명을 박 위원장에게 전달했다. 박 위원장은 “무거운 마음으로 받는다”면서 “23일 공영장례 조례안에 대한 공청회를 진행하고 위원회에 조례안을 상정해 심사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 공영장례 조례안의 수정과 실질적 지원방안 마련을 촉구하는 기사 입니다. 링크를 클릭하여 기사를 바로 확인하세요. "年 2000명 ‘가난한 죽음’ 버려진다" 서울신문 기민도…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