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장례지원] 모자의 비극, 무연고자가 된 아들과 어머니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1월 장례이야기 모자의 비극, 무연고자가 된 아들과 어머니   2020 변화된 것들 2020년 한 해가 시작되었습니다. 서울시 공영장례 수행업체가 새롭게 바뀌었고, 한 달의 시간동안 크고 작은 사건들이 있었지만 예년에 비해 안정적으로 진행되는 모습입니다. 무연고 사망자 중 기초생활수급자의 비율이 점점 늘어나면서 사망자의 연령대와 여성의 비율(1월 무연고 사망자 36명 중 11명)도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무연고 사망자 관련 정책 변화로는 무연고 추모의 집에 봉안기간이 기존 10년에서 5년으로 단축되었고, 기초생활수급자 장제급여는 소폭 상승했습니다. (기존 75만 원에서 80만원)   (사진 : 한 달 동안 조카와 누나의 무연고 장례를 치른 유가족이 유골함을 받고 있습니다.) 무연고자가 된 아들, 그리고 어머니 2020년 1월 초 서울시 공영장례 상담업무를 맡고 있는 나눔과나눔은 서울시의 한 지자체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40대 초반의 남성이 사망했고, 연고자 중 어머니가 계시지만…

자세히 읽기

[더팩트]죽음마저 외로운 사람들…’고독사, 그 어두운 그림자’

[TF포토기획] 죽음마저 외로운 사람들…'고독사, 그 어두운 그림자' [더팩트ㅣ임세준 기자] '나 혼자 산다' 이러한 문제로 인해 시민단체들은 혈연관계의 좁은 관점에서만 진행되어 오던 장례문화를 '사회적 애도'의 관점에서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시민단체 '나눔과 나눔'은 서울시와 함께 무연고 사망자들의 장례를 진행하는 시민단체로 죽은 이와 살아있는 사람 모두의 관점에서 장례문화를 이야기한다. 나눔과 나눔의 장례지원은 무연고 사망자의 장례와 동시에 사회적 장례문화 진행으로 1인 가구의 죽음에 대한 불안감을 일부 덜어주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다. 나눔과나눔의 무연고 장례와 고독사, 사회적 애도에 관한 기사 입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여 기사를 바로 확인하세요. [TF포토기획] 죽음마저 외로운 사람들…'고독사, 그 어두운 그림자' [더팩트ㅣ임세준 기자] '나 혼자 산다'

자세히 읽기

[박진옥 칼럼] 무연고사망자 공영장례가 필요한 세 가지 이유

고등학교에 가서 무연고사망자 장례지원 관련 이야기를 할 때 한 학생이 이렇게 질문했다. “ 이미 죽었잖아요. 가족이 있는 것도 아니고, 죽은 사람을 우리가 아는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죽은 사람이 장례 하는 걸 알지도 못하고… 왜 무연고사망 장례를 하나요?” 그렇다. 학생의 말처럼 우리가 가족도 아닌데, 죽은 사람이 장례하는 것을 알지도 못하는데 왜 무연고사망자를 위해 장례를 해야할까? 정말 쉽지 않은 질문이다. 하지만 무연고사망자 장례를 하면서 자주 듣는 질문이기도 하다. 여러 가지 이유를 들어 말할 수 있겠지만 당사자, 가족과 지인 그리고 사회적 측면에서 그 이유를 생각해봤다. 첫 번째 이유, 무연고사망자 당사자의 ‘인간의 존엄성’으로서의 장례 대한민국 「헌법」 제10조는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라고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공식적으로 인정하고 있다. 이는 모든 사람이 존엄하게 삶을 살고, 마무리할 권리까지 포함하는 것으로 간주해야 한다. 여기서 인간으로서 존엄하게…

자세히 읽기

죽은 내 친구는 ‘무연고자’가 아닙니다 [한겨레21]

죽은 내 친구는 '무연고자' 가  아닙니다.[한겨레 21] 장사법, ‘법적 가족’ 없으면 무연고 사망 처리 서울시 무연고자들의 장례를 지원하는 ‘나눔과나눔’의 박진옥 사무국장은 “‘법상으론 무연고자의 지인들이 장례를 치르는 것에 문제가 없다’고 하지만, 명확한 규정이 없기 때문에 공무원들은 재량권을 행사하려 하지 않는다. 또 병원에서도 주검을 지인들에게 내주지 않는다. 법을 개정해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사무국장은 ‘범죄에 악용된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친족 살해도 마찬가지 아니겠나. 사망 원인 수사는 경찰 몫이고, 혈연관계가 없는 경우엔 마지막을 함께 보낸 지인이 장례를 치를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애도되지 못하는 죽음, 이별할 기회조차 없는 슬픔. 혈연이 없어 외로운 삶을 살았던 이들은 혈연이 없어 더 외로운 죽음을 맞게 된다. “사회가 죽음을 어떻게 대하는지 보면 산 사람을 어떻게 대하는지도 알 수 있다. 애도받을 권리를 무연고자들에게도 달라.”(박진옥 사무국장) 나눔과나눔 박진옥 상임이사님의 '가족대신장례' 에…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