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2020 홈리스 추모주간

  https://flic.kr/p/2kgqeMr   https://flic.kr/p/2kgmrmP   https://flic.kr/p/2kgqeLK   https://flic.kr/p/2kgmrkb   https://flic.kr/p/2kgqeJW   https://flic.kr/p/2kgmrjz   https://flic.kr/p/2kgqeHP   https://flic.kr/p/2kgqePq   https://flic.kr/p/2kgqD1M   https://flic.kr/p/2kgqD1X   https://flic.kr/p/2kgqCZe   2020 홈리스 추모주간 (2020. 12. 14 ~ 2020. 12. 21)   겨울보다 더 시린 마음으로 빈곤을 치열하게 살아내고 떠난 이여 위로받지 못한 당신의 넋을 기리고자 장미꽃을 바칩니다 이용은/중림동 고시원 거주 일 년 중 밤이 가장 긴 동짓날, 거리와 시설, 쪽방, 고시원 등지에서 돌아가신 홈리스를 기억합니다. 낮아지고 더 낮아져 언젠가 다시 만나는 날 부끄럽지 않은 모습으로 동행하고자 합니다 이용은/중림동 고시원 거주 열악한 거처에서 삶을 마감해야 했던 홈리스의 박탈당한 권리를 복원할 것을 요구합니다.   추모주간 일정 12/14 홈리스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 (14시) 12/15 서울시 '노숙인 등' 대상 부실급식 규탄 및 당사자 요구 발표 기자회견 (14시) 12/16 쪽방주민 의견 조사 발표 및…

자세히 읽기

[공유와 소통] 2017 홈리스 추모제-사람을 위한 집 “홈리스 기억의 집”을 짓다

매년 동짓날, 그해 돌아가신 홈리스와 홈리스무연고사망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홈리스 추모제가 열립니다. 홈리스 추모제는 주목받지 못한 삶을 살다 그 죽음조차 알려지지 않은 채 세상을 떠나야하는 홈리스들을 위로하고, 살아있는 이들의 과제를 확인하기 위한 자리가 되고 있습니다. 이 행사를 통해 홈리스분들의 사망을 추모하고, 아울러 열악한 홈리스 인권실태를 고발하며 사회적인 대책을 요구합니다. 올해 나눔과나눔은 추모 문화제팀에서 '홈리스 기억의 집', '리멤버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했습니다. 공영장례조례(안) 개선 요구 기자회견 12.7. 목요일 오전 10시에 "허울 뿐인 공영장례 조례, 누구를 위한 것인가? 서울시 공영장례조례(안) 개선 요구"기자회견이 진행됐습니다. 지원대상에 기초생활수급자를 포함시키고 지원내용도 현재 발의된 "장례시간 3시간, 장례비용 40만 원"이 아닌 존엄한 마지막을 보장할 수 있는 조례안을 요구했습니다. ※ 관련해서는 12.15. 금요일 오전 10시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장 박양숙 의원 면담이 있었고, 12.18. 월요일 오전 10시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상임위 회의장 방청을…

자세히 읽기

[초대] 홈리스추모제에 참여해주세요

2016홈리스추모제 :: TO.원순~ 우체통프로젝트! 홈리스 및 무연고사망자에게는 살아가는 것도 걱정이지만, 이제는 죽음마저 걱정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기초생활수급자에게 지급되는 75만원의 장례비로는 제대로 된 빈소를 차릴 수도, 운구차를 임대할 수도 없어 결국 가족의 시신을 포기해야만 하는 상황으로 내몰립니다. 가족이 있더라도 무연고 사망자가 되고 나면, 아무도 사망신고를 신경쓰지 않아 죽어서도 죽지 못하는 처지에 놓입니다. 이제 죽음은 가족과 개인의 문제가 아닙니다. 더 이상 죽음과 장례의 문제를 시장에 맡겨 둘 순 없습니다. 공공성을 갖춘 공영장례제도 마련이 시급합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엽서 작성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f-ZDa6C2l1cI6GoQ-AHs-nVuNfStQJvxkep_XuyQYfSFfDAg/viewform?c=0&w=1 2016년 홈리스 추모제 ‘홈리스, 함께 살아갈 권리’ 일 년 중 밤이 가장 긴 동짓날, 거리와 시설, 쪽방·고시원 등에서 돌아가신 홈리스를 기억합니다. 일시 : 12월 21일(수) 동짓날 ∥ 오후 6시 장소 : 서울역 광장 내용 : - 사전행사 ∥ 오후 2시 :…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