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member day] 10월 21일 오늘은 ‘성수대교 붕괴참사 희생자 애도의 날’입니다.

https://flic.kr/p/2jXBXxY   나눔과나눔은 성수대교 붕괴참사 26주기를 맞아 위령탑에 방문했습니다. 전 날에 구청에 연락해보니 위령제는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되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누군가 애도하러, 기억하러 오는 사람이 있겠지'라는 생각으로 국화꽃 32송이를 사들고 찾아갔습니다. 차들이 달리고 있는 도로의 복판에 자그마한 주차장이 있었고, 마치 섬처럼 고립된 작은 공간에 위령탑이 있었습니다. 그 곳엔 유가족 분들이 분주하게 제물상을 차리고 계셨습니다. 오늘을 함께 기억하고 애도하러 왔다고 말씀 드린 후 위령제 준비를 도왔습니다.   https://flic.kr/p/2jXB7dj   "이런걸 누가 기억해요..." "저희가 기억하고 왔잖아요." 26년동안 매년 빠지지 않고 합동 위령제를 지내오신 유가족 분들은 너무 오래전 일이라 기억하는 사람들이 있겠냐고 물어보셨습니다. 나눔과나눔이, 그리고 시민분들이 기억하고 있다고, 내년에도 함께 하겠다 약속드렸습니다.   https://flic.kr/p/2jXB7bq   1994년부터 2020년 오늘까지. 유가족분들은 형, 딸, 아들, 아내, 남편을 기억하며 한결같이 위령제를 치러 오셨습니다. 유가족 대표분이 낭독하신 추도사에 적힌…

자세히 읽기

[Re’member day] 1994년 10월 21일… 성수대교 붕괴참사를 기억해주세요

https://flic.kr/p/2jXeBVS 늘 웃는 얼굴로 제자들을 대했던 스승, 유난히도 강아지 인형을 좋아했던 딸, 그리고 박봉과 격무에 시달리면서도 가족들에게는 내색조차 안 했던 남편. 모두가 지금 곁에 있어야 할 소중한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래서 슬픔보다는 분노가 더 컸지만 누구를 향해 터뜨려야 할지 알 수가 없었습니다.   1994년 10월 21일. 성수대교가 무너졌습니다. 학생 9명을 포함해 32명이 목숨을 잃고, 17명이 다쳤습니다. 원인은 부실시공과 관리의 부재였습니다. 참사 전, 성수대교에서 부식과 균열 등의 결함을 발견했지만 서울시는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심지어 바로 전날에도 균열로 인한 보수공사를 진행했지만 어떠한 교량통제도 없었습니다. 바로 내일인 10월 21일은 성수대교 붕괴참사의 26주기입니다. 희생된 분들을 위해 함께 애도하고 기억해주세요.   성수대교 붕괴참사의 희생자   강용남 (52·은평구 갈현동) 김광수 (29·양천구 신정동) 김동익 (45·강남구 역삼동) 김원석 (40·성동구 성수1가) 김정진 (66·성동구 광장동) 김중식 (30·동작구 사당동) 류진휘 (42·강남구 역삼동)…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