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장례지원] 아가야 안녕~

아가야 안녕~ "병원에 갔다면 아기가 이렇게 되지는 않았을 텐데..." 5월 15일 금요일 비가 오는 이른 아침 7시, 작은 관을 텅 빈 장의차량에 태웠습니다. 그리고 작은 관에 아직 출생신고도 되지 않은 아기의 위패를 든 엄마가 뒤따릅니다. 엄마는 아기에게 주고 싶었던 이름을 위패에 담아 가슴으로 안고 있습니다. 엄마와 아기의 이별은 이렇게 시작되었습니다. 아기를 위한 장례비용이 없어서 아기 시신을 무연고로 보내려고 했던 아기 엄마는 시신을 위임하면 유골을 뿌려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그럴 수 없다며 완강하게 거부했습니다. 아기 엄마는 아기를 관악산 어딘가에 묻어 작은 무덤을 만들어 주고 싶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시간이 흐른다고 장례비용이 어디서 생기는 것도 아니고, 혼자 사는 형편에 누구에게 빌릴 수도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4월 21일에 태어난 아기는 그렇게 차디찬 안치실에 25일간 있어야 했습니다. 아기는 장례식장과 동주민센터 그리고 나눔과나눔의 도움을 받고서야 세상과, 엄마와…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