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연 칼럼] 건강한 애도(Good Mourning)문화 조성을 위하여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외롭다는 말은 슬픔과 고통의 표현일 것이다. 슬픔과 고통은 우리가 사랑한 그 무언가를 잃어버렸을 때, 즉 상실로 인해 겪게 되는 자연스러운 감정이다. 정호승 시인은 ‘인간은 상실을 겪을 수밖에 없는 존재며, 살아간다는 것은 그러한 상실과 상실로 인한 외로움, 즉 슬픔과 고통을 견디며 살아가는 것’이라 말한다. 그렇다. 우리가 죽음을 피할 수 없듯이 상실과 사별의 경험 또한 피할 수 없다. 또한 상실의 현실을 제거하거나 돌이킬 수도 없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오직 상실의 현실을 수용하고 상실로 인한 슬픔과 외로움을 견디며 살아가는 것이다. 그렇기에 우리에게는 상실의 현실과 더불어 살아갈 힘, 살아갈 지혜가 필요하다. 살아갈 힘을 얻는 작업에 가장 우선되는 것이 애도다. 외로움을 견딜 수 있는 힘은 어디서 나오는 걸까? 인생이 그러하니 요란스럽게 울고불고 떠들지 말고…

자세히 읽기

[초대] 10월 골목에서 사람을 만나다-존엄한 삶의 마무리와 애도작업

10월에도 계속 골목에서 사람을 만납니다. 9월 골목에서는 열린교육으로 KU마음건강연구소의 고선규 교수님을 모시고 사회적 고립의 현상으로 인한 당사자 정신건강의 어려움에 관해 이야기 나눴습니다. 10월 골목에서는 당사자와 관계를 맺고 있는 사람들의 "애도작업"에 관한 이야기를 준비했습니다. 사회적 고립의 현상으로 발생하는 "고립사", 이제는 이 고립사를 단지 죽음의 문제가 아니라  '애도'의 차원에서도 함께 생각해보려고 합니다. 왜냐하면 단절과 고립으로 돌아가신 분에게도 가족도 있고, 친구 등의 지인도 있습니다. 그리고 이웃도 있습니다. 이러한 사람들에게도 고립사한 분과 이별의 시간 즉, 애도작업이 필요합니다. 누군가의 죽음 이후에 제대로 된 애도작업이 수반되지 않을 때 사람들은 심리적으로 버거운 상황에 놓이게 됩니다. 그래서 사별가족 모임을 운영하고 계신 마리아의 작은 자매회, 모현 호스피스 손영순 까리따스 수녀님을 모셨습니다. 함께 오셔서 죽음 이후에 수반되는 '애도'에 대해 함께 이야기 나눠 주세요. 누구나 참여 가능합니다. 일시:  2019. 10. 17(목) 오전10시~12시 장소: 성산종합사회복지관…

자세히 읽기

[공유와소통] <애도 되지 못한 슬픔, ‘처리’되는 죽음 _ 무연고 사망과 공영장례, 그리고 사회적 애도의 의미> 토론회

비마이너 2018 기획 토론회 <애도 되지 못한 슬픔, ‘처리’되는 죽음 _ 무연고 사망과 공영장례, 그리고 사회적 애도의 의미> (사진출처 비마이너) 2018년 12월 10일 오후 세계인권선언일에 맞춰 인터넷 장애인 신문 ‘비마이너’ 주최한 이날 토론회는 <애도 되지 못한 슬픔, ‘처리’ 되는 죽음 _ 무연고 사망과 공영장례, 그리고 사회적 애도의 의미>라는 주제로 인권기록활동네트워크 <소리>의 송효정 님이 진행해주셨습니다. 먼저 발제자로 나선 동자동사랑방의 김정호 이사는 ‘당사자가 바라본 무연고 사망자 제도와 바라는 점’에서 실제 무연고 사망자가 발생하고 있는 쪽방의 현실과 무연고 사망자 처리의 문제점을 이야기하고, 아울러 당사자로서 바라는 존엄한 장례의 이유에 대해 성토했습니다. (사진출처 비마이너) 나눔과나눔 박진옥 사무국장은 발제문 ‘신사회 위험으로서의 무연고사망자 실태 및 정책제언’을 통해 공영장례의 필요성과 함께 무연고자를 양산하고 있는 현재 법률상의 맹점을 지적하고 그에 대안으로 우리와 가장 비슷하지만 가족 대신 장례가 가능한 일본의…

자세히 읽기

[칼럼]사랑하는 사람의 죽음, 그 슬픔을 부탁해!

슬픔의 유효기간 2014년 8월, 청와대 부근 청운효자동 주민센터 앞에서 세월호 유가족이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 참여한 김제동 씨 발언은 몇 년이 지난 지금도 또렷이 기억된다. 김제동 씨가 어릴 적에 삼촌이 집에서 키우던 새끼 송아지를 팔았다고 한다. 그러자 새끼소가 그리워서인지 어미 소와 아빠소가 밤새 울었는데, 그냥 하루만 우는 것이 아니고, 일주일 열흘을 끊이지 않고 막 끊어질 듯이 울었다고 한다. 그 상황에서 어떤 이웃도, 어떤 사람도 저 소 새끼 왜 우냐고 시끄럽다고 말하지 않았고, 소가 울음을 멈출 때까지 기다렸다고 한다. 김제동 씨는 하물며 소에게도 슬픔을 참으라, 끝내라 하지 않는데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슬픔의 기간은 유가족이 슬픔을 멈추는 그 날이 바로 끝나는 날이라며 이야기를 마쳤다.   슬픔을 참으라고? 참으면 참아지나? 이렇게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 앞에서 슬픔의 유효기간이 없는 이유는 슬픔이 단지 시간이 지나간다고 사라지는…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