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할머니 부고] 곽예남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訃告]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곽예남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곽예남 할머니가 2일 오전 별세하셨습니다. 곽예남 할머니는 전남 담양에서 태어나 1944년 만 19세의 나이로 일본군에 끌려가셨습니다. 중국에 있는 위안소로 끌려간 곽 할머니는 1년 수개월 동안 갖은 고초를 겪으셨습니다. 일본의 패전으로 곽 할머니는 풀려났지만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중국에서 60여년을 지낸 곽 할머니는 2004년 국적을 회복하고 귀환해 가족과 극적으로 상봉했습니다. 곽예남 할머니의 빈소는 전주병원 장례식장 VIP실 별관 특실에 마련됐습니다. 발인은 오는 4일 오전 9시입니다. 할머니, 가시는 걸음 이 세상의 아픔 모두 내려놓고 편안하게 가시면 좋겠습니다. 곽예남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자세히 읽기

[‘위안부’ 할머니 부고] 이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訃告]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 이 할머니(94)께서 28일 오전 7시 30분경 별세하셨습니다. 할머니는 1925년에 태어나 17살이던 1942년 직장인 방직공장에서 퇴근하다 군인에게 납치되셨습니다. 군용 트럭에는 이미 여성 여러 명이 타고 있었는데 이 할머니는 다른 여성 10여 명과 함께 강제로 배에 태워져 일본 시모노세키로 끌려간 뒤 다시 만주로 끌려가 위안부 피해를 당하셨습니다. 1945년 8월 15일 해방 이후 갑자기 일본인들이 오지 않아 이 할머니는 해방이 된 것을 알게 되셨고 조선으로 가는 배가 있다는 말을 전해 듣고 할머니는 동료 위안부 피해 생존자 2명과 함께 소금 밀수선을 타고 귀국하셨습니다. 이 할머니는 지난해 말부터 갑자기 건강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할머니와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는 비공개로 진행됩니다. 할머니, 가시는 걸음 이 세상의 아픔 모두 내려놓고 편안하게 가시면 좋겠습니다. 이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자세히 읽기

[‘위안부’ 할머니 부고] 이귀녀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訃告]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귀녀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2018년 12월 24일 오전 향년 92세로 위안부 피해자 이귀녀 할머니께서 별세하셨습니다. 1926년 충북 청주에서 태어난 이 할머니는 중국으로 끌려가 일본군 '위안부' 생활을 하며 고초를 겪으셨는데 이 할머니의 기억에 따르면 할머니가 피해를 입은 건 17~18세쯤으로, '중국에 가면 돈을 많이 벌 수 있다'는 말에 이끌려 중국으로 건너가셨다고 합니다. 해방 이후에도 중국에 남아 가족을 꾸리고 생활하던 이 할머니는 2012년 고국으로 돌아온 뒤 요양병원에서 생활을 해오셨다고 합니다. 이 할머니는 한국과 중국이 교류하지 않을 때 조선말이 들리면 쫓아나가실 정도로 고국을 그리워하셨다고 합니다. 이 할머니의 빈소는 서울 용산구 순천향병원에 마련됐습니다. 발인은 17일 오전 6시, 장지는 국립 망향의 동산 입니다. 할머니, 가시는 걸음 이 세상의 아픔 모두 내려놓고 편안하게 가시면 좋겠습니다. 이귀녀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자세히 읽기

대명라이프웨이와 나눔과나눔의 동행 [잡지]

마지막 길은 외롭지 않게  대명라이프웨이와 '나눔과나눔' 의 동행  누구나 존엄하게 생을 마칠 권리가 있다. 도움이 절실한 이들을 위해 '나눔과나눔' 이 장례지원활동에 나선 이유다. 나눔과나눔의 희망에 대명라이프웨이가 힘을 보탠다. 대명라이프웨이 잡지 기사 링크를 공유해드립니다. 2017년 9월 잡지 46~47 page 를 보시면 됩니다. 대명라이프웨이 

자세히 읽기

[‘위안부’ 할머니 부고] 박차순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訃告]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박차순 할머니 명복을 빕니다. 1923년에 태어나신 할머니는 집이 가난하여 큰아버지 댁에 맡겨지셨고 이후 술통에서 술을 떠서 파는 점원생활을 하셨습니다. 그러다 중국으로 팔려가 호남성, 남경 등에서 일본군성노예로 고통을 당하셨습니다. 해방이 된 후 일본군의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도망치셨습니다. '위안부' 생활을 한 것이 너무나 부끄러운 일이라고 생각해 고향으로 가고 싶지 않아 그대로 중국에 머무르셨습니다. 작년 중국 호북성으로 할머니를 찾아뵈었을 때 할머니는 우리말을 다 잊으셨지만 고향을 여쭤보니 전남 나주라고 우리말로 답하시고, 아리랑, 두만강 노래도 부르셨습니다. "조선은 괜찮냐?"고 고국 걱정도 하셨습니다. 결국 건강 상태가 급속도로 악화되어 1월 18일 중국 후베이성 샤오간시 자택에서 노환으로 별세하셨습니다. 할머니 이제는 고통 다 잊으시고 고향 걱정놓으시고 마음 편히 잠드시길 바랍니다. 박차순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