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년인사] “여기까지, 잘 오셨습니다.” 2020년 끝자락에서 드리는 감사 인사

2020년, 쉽지 않은 하루하루의 시간을 거쳐 여기까지 왔습니다. 특히, 올해와 같이 버거운 상황에서 여기까지 잘 올 수 있었던 것은 함께 해주신 많은 분 덕분입니다. 참, 고맙습니다. 661분의 마지막 동행 2020년은 무연고사망자 공영장례가 일상화된 한 해였습니다. 2019년에 429분의 마지막을 배웅했는데, 올해는 661분의 마지막을 동행했습니다. 1월 31일부터 4월 19일까지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80일 동안 장례가 있기도 했고, 하반기로 오면서는 하루에 오전과 오후 두 차례의 장례가 있는 날도 많았습니다. 이렇게 장례가 많았던 이유는 3년 차를 맞이한 서울시 공영장례 제도의 사각지대가 줄었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8월까지는 기초생활수급자 무연고사망자의 경우 장례식도 없이 무빈소 직장으로 화장하는 것이 관행이었습니다. 이를 공영장례로 통합하면서 장례 인원이 많이 증가하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2020년에는 '가족 대신 장례' 제도가 마련되면서 법적 가족이 아닌 사람도 사랑하는 사람의 장례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동안의 나눔과나눔…

자세히 읽기

[나눔장례이야기] 내 친구의 장례를 왜 치를 수 없습니까?

2018년 1월 장례 이야기 내 친구의 장례를 왜 치를 수 없습니까? 프롤로그 2018년 새로운 태양이 떠올랐고, 나눔과나눔은 장례가 없는 열흘을 보냈습니다. 서울시와 계약한 새로운 업체가 무연고사망자 업무 시스템을 갖추기까지 그만큼의 시간이 들었고 그 기간 동안 구청들로부터 온 무연고사망자 공문이 쌓여갔습니다. 1월 11일 금천구 선종호 님의 장례를 시작으로 1월 31일까지 나눔과나눔은 총 17회에 걸쳐 서른네 분의 마지막을 함께했습니다. 올해 1월은 다른 때에 비해 많은 분들과 만남이 있었고 가슴 아픈 사연들도 많았습니다. 3, 40년 지기(知己)를 보내는 일이 이렇게도 힘듭니까? 1월 21일 오전 운구가 시작되고 관이 트레일러로 옮겨지는 순간 처음 뵙는 분들이 관 주위에 모여들었습니다. 고 황중훈 님의 화장을 보기 위해 승화원을 찾은 친구분들이었습니다. 병원 장례식장에 여러 번 문의한 끝에 화장일시만 알고 오셨습니다. 친구분들은 “고생만 하다가 갔다”며 고인의 슬픈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구청에 문의해본…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