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년인사] “여기까지, 잘 오셨습니다.” 2020년 끝자락에서 드리는 감사 인사

2020년, 쉽지 않은 하루하루의 시간을 거쳐 여기까지 왔습니다. 특히, 올해와 같이 버거운 상황에서 여기까지 잘 올 수 있었던 것은 함께 해주신 많은 분 덕분입니다. 참, 고맙습니다. 661분의 마지막 동행 2020년은 무연고사망자 공영장례가 일상화된 한 해였습니다. 2019년에 429분의 마지막을 배웅했는데, 올해는 661분의 마지막을 동행했습니다. 1월 31일부터 4월 19일까지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80일 동안 장례가 있기도 했고, 하반기로 오면서는 하루에 오전과 오후 두 차례의 장례가 있는 날도 많았습니다. 이렇게 장례가 많았던 이유는 3년 차를 맞이한 서울시 공영장례 제도의 사각지대가 줄었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8월까지는 기초생활수급자 무연고사망자의 경우 장례식도 없이 무빈소 직장으로 화장하는 것이 관행이었습니다. 이를 공영장례로 통합하면서 장례 인원이 많이 증가하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2020년에는 '가족 대신 장례' 제도가 마련되면서 법적 가족이 아닌 사람도 사랑하는 사람의 장례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동안의 나눔과나눔…

자세히 읽기

[나눔장례이야기] 50년 만에 영정사진으로 아버지를 만난 딸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5월 장례이야기 50년 만에 영정사진으로 아버지를 만난 딸 그의 삶이 끝났지만 생전에 그와 관계를 맺은 사람들이 그의 마지막을 동행합니다. ‘무연고 사망자’라는 이름이 아닌 한 세상을 살았던 ‘사람’의 이야기는 또 다른 사람들에게 생생한 현실을 전해줍니다. 죽어서야 들을 수 있는 살아 있을 때의 이야기, 그 시간을 기억합니다. (사진 : 쪽방에 살았던 무연고 사망자의 지인들과 단절되었던 가족, 그리고 종교단체 봉사자들) 쪽방촌 지인들이 준비해온 영정사진 나눔과나눔이 무연고 사망자 장례를 하면서 이어진 관계망들이 있습니다. 돌봄, 인권, 웰다잉 등 다양한 분야의 시민사회단체와 관계자들은 서로의 영역을 넘어 교류하고, 추모제를 열거나 협의체를 구성하여 공통의 관심사를 풀어 나가는 등의 활동들을 해왔습니다. 그중에 쪽방촌 분들은 같은 공간에 살았던 분들의 무연고 장례를 함께 치른 적도 있고, 장례 후 음식 나눔을 통해 오랜 기간 신뢰를 쌓아왔습니다. 가끔 쪽방촌을 방문을…

자세히 읽기

[나눔장례이야기] 이별의 그늘, 한 줄기 빛이 내리다

5월 장례이야기 이별의 그늘, 한 줄기 빛이 내리다 5월이면 가정의 달을 맞아 떨어져 있던 가족들이 한 데 모여 서로 마음을 나누는 시간을 갖습니다. 가족이라는 테두리, 그 유구한 관계는 사회의 변화 속에 견고함이 조금씩 깨어지고 점점 분화된 새로운 가족의 형태를 탄생시키고 있습니다. IMF 외환위기를 겪으며 해체 속도가 빨라진 가족의 틀은 관계단절이 오래되어 각자의 생사도 모를 지경에 이르렀고, 죽은 뒤에도 가족이 가족의 시신을 포기하여 무연고사망자의 숫자는 해가 갈수록 늘어나게 되었습니다. 장례를 치를 수 있는 자격으로 두고 있는 가족이라는 틀, 곁에 있지만 장례를 치를 수 없는 아픈 사연은 5월에도 계속 이어졌습니다. 제가 보호자입니다 며칠 전 한 남성분으로부터 전화를 받았습니다. 구청을 통해 연락처를 전해 받았다는 이분은 5월에 장례를 치른 ㄱ○○님과 함께 사셨던 분이었습니다. 구청에서 장례에 참여하실 분이 계시다는 이야기를 듣고 안내를 드렸는데, 장례 당일에…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