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장례지원] ‘가족 대신 장례’가 주는 감동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9월 장례이야기 ‘가족 대신 장례’가 주는 감동   (사진 : 생의 마지막 6년을 함께 지냈던 한 무연고 사망자의 장례에 참석한 지인들) 떡국 끓여주시던 형님 9월 중순 무연고 사망자 ㄱ님의 장례를 준비하던 중 한 통의 문자를 받았습니다. 발신자는 서울시의 한 복지관에 근무하는 사회복지사로 “지역에서 오랜 시간 봬왔던, 가족이 없는 독거어르신이 돌아가셨는데 마지막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서울시 공영장례 상담 업무를 진행하는 나눔과나눔은 의전업체의 화장 예약에 맞춰 장례를 준비했고, 장례 당일 복지관 직원들과 이웃에 살던 지인들이 참석했습니다. 2014년 서울의 한 동네로 이사를 온 후 ㄱ님은 당시 70대 중반의 나이임에도 주변 지인들과 새로운 인연을 만들었고, 지난 8월 말 사망하기 전까지 6년 동안 각별한 정을 나누며 살았습니다. “어르신이 받으시는 수급비 안에서 지역의 다른 어려운 사람을 도우라고 후원을 해오셨어요. 몸이 불편한…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