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년인사] “여기까지, 잘 오셨습니다.” 2020년 끝자락에서 드리는 감사 인사

2020년, 쉽지 않은 하루하루의 시간을 거쳐 여기까지 왔습니다. 특히, 올해와 같이 버거운 상황에서 여기까지 잘 올 수 있었던 것은 함께 해주신 많은 분 덕분입니다. 참, 고맙습니다. 661분의 마지막 동행 2020년은 무연고사망자 공영장례가 일상화된 한 해였습니다. 2019년에 429분의 마지막을 배웅했는데, 올해는 661분의 마지막을 동행했습니다. 1월 31일부터 4월 19일까지 단 하루도 빠지지 않고 80일 동안 장례가 있기도 했고, 하반기로 오면서는 하루에 오전과 오후 두 차례의 장례가 있는 날도 많았습니다. 이렇게 장례가 많았던 이유는 3년 차를 맞이한 서울시 공영장례 제도의 사각지대가 줄었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8월까지는 기초생활수급자 무연고사망자의 경우 장례식도 없이 무빈소 직장으로 화장하는 것이 관행이었습니다. 이를 공영장례로 통합하면서 장례 인원이 많이 증가하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 2020년에는 '가족 대신 장례' 제도가 마련되면서 법적 가족이 아닌 사람도 사랑하는 사람의 장례를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동안의 나눔과나눔…

자세히 읽기

[무연사회, 죽음을 그림으로 기억하다] 정재원의 그림이야기 9

https://flic.kr/p/2iMTg8f   부모나 친구, 또는 장례 현장에서 대화를 나누게 되면 공통점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들은 과거나 추억을 이야기할 때는 누군가와 눈을 마주치지 않고 이야기를 읊습니다. 시선이 향하는 곳은 벽면, 하늘, 싱크대 등 다양합니다. 하지만 그게 어떤 연관점이 있어서 향하는 것일까요. 처음에는 실제 하던 대상이 없어져서 인가 싶었지만, 조금 더 생각해보면 대상 자체가 중요하기보다는 남아있는 건 주변 사람들의 말과 행동, 풍경이기 때문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주변인은 필연적으로 그 영향을 받아 변하기 시작합니다. 저는 그 허공을 쳐다보는 시선이 잠시 초점을 찾아가는 시간이라고 생각하게 됩니다.   (글, 그림 : 정재원) ※ 정재원 님은 숙명여자대학교 미대에 재학중으로 나눔과나눔의 활동에 관심을 가지고 장례에 관한 이야기를 그림으로 표현하는 자원활동자입니다.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