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상담이야기] 보름 간의 상담, 보름만의 배웅

  보름 간의 상담, 보름만의 배웅   https://flic.kr/p/2jjg5um   보름 전에 나눔과나눔 사무실로 상담전화가 왔습니다. 삼촌이 돌아가셨고 OO병원 장례식장에 안치되어 계신데 병원 측이 조카인 자신은 물론 삼촌의 형제에게도 사망진단서 발급과 시신인계를 거부하고 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차근히 이야기를 들어보니 삼촌에겐 90세가 넘은 노모가 계시지만 너무 고령이시라 장례를 치를 수 있는 상황이 아니고, 직계 자식들은 연락이 되지 않아 조카가 삼촌의 형제분과 함께 대신 장례를 치르고자 하는 상황이었습니다. 병원에서는 법을 근거로 직계가 아니면 사망진단서를 절대 발급해줄 수 없다며 강경하게 나왔고 결국 조카는 방법을 찾다 나눔과나눔으로 연락하게 된 것입니다. 나눔과나눔은 조카에게 관할 구청의 담당자와 이야기해서 장사법에 나와있는 연고자의 마지막 범위 ‘사실상 시신이나 유골을 관리하는자’로 본인을 지정하는 공문을 병원에 보내 달라 부탁하시거나, 그게 불가능할 경우 병원 장례식장 측에 ‘빈소를 차려서 장례식만 진행하겠다’고 이야기해보시라 말씀드렸습니다. 하지만 관할…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