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인권운동가 김복동 할머니 장례

인권운동가 김복동 할머니께서 1.28 오후 10:41 운명하셨습니다. 할머니 빈소는 연대세브란스병원장례식장 특1호실입니다. 장례식은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시민장’으로 하게 되며, 조문은 1월 29일 오전 11시부터 가능합니다. 상세한 일정은 아래와 같습니다. 여성인권운동가 김복동 시민장 안내 빈소_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특1실 발인_2월1일 오전 6시30분 장지_천안망향의동산 (하관식 오후17시) 노제출발_2월1일 오전8시30분(서울광장) 노제(영결식)_2월1일 오전10시30분(일본대사관) 후원계좌 국민은행 069101-04-236302 (예금주: 윤미향) ************ 평화 ․ 인권운동가 김복동 님 약전(약전) 1926년, 경상남도 양산에서 출생 1940년 만 14세에 일본군‘위안부’로 연행. 중국, 홍콩,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 일본군의 침략경로를 따라 끌려다니며 성노예가 됨. 1945년, 싱가폴에서 일본군 제16사령부 소속 제10육군병원에서 간호사로 위장당하여 일본군인들 간호노동, 버려짐. 미군포로수용소에 수감 1947년 일본군‘위안부’로 끌려간 지 8년 째 되던 22세에 귀향 1992년 3월, 일본군‘위안부’ 피해 공개, 활동 시작 1992년 8월, 제1차 일본군‘위안부’문제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회의에서 증언 1993년 6월, 오스트리아 비엔나 세계인권대회에 참석, 증언 2000년…

자세히 읽기

[‘위안부’ 할머니 부고] 이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訃告]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 이 할머니(94)께서 28일 오전 7시 30분경 별세하셨습니다. 할머니는 1925년에 태어나 17살이던 1942년 직장인 방직공장에서 퇴근하다 군인에게 납치되셨습니다. 군용 트럭에는 이미 여성 여러 명이 타고 있었는데 이 할머니는 다른 여성 10여 명과 함께 강제로 배에 태워져 일본 시모노세키로 끌려간 뒤 다시 만주로 끌려가 위안부 피해를 당하셨습니다. 1945년 8월 15일 해방 이후 갑자기 일본인들이 오지 않아 이 할머니는 해방이 된 것을 알게 되셨고 조선으로 가는 배가 있다는 말을 전해 듣고 할머니는 동료 위안부 피해 생존자 2명과 함께 소금 밀수선을 타고 귀국하셨습니다. 이 할머니는 지난해 말부터 갑자기 건강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할머니와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는 비공개로 진행됩니다. 할머니, 가시는 걸음 이 세상의 아픔 모두 내려놓고 편안하게 가시면 좋겠습니다. 이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자세히 읽기

[‘위안부’ 할머니 부고] 이귀녀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訃告]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귀녀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2018년 12월 24일 오전 향년 92세로 위안부 피해자 이귀녀 할머니께서 별세하셨습니다. 1926년 충북 청주에서 태어난 이 할머니는 중국으로 끌려가 일본군 '위안부' 생활을 하며 고초를 겪으셨는데 이 할머니의 기억에 따르면 할머니가 피해를 입은 건 17~18세쯤으로, '중국에 가면 돈을 많이 벌 수 있다'는 말에 이끌려 중국으로 건너가셨다고 합니다. 해방 이후에도 중국에 남아 가족을 꾸리고 생활하던 이 할머니는 2012년 고국으로 돌아온 뒤 요양병원에서 생활을 해오셨다고 합니다. 이 할머니는 한국과 중국이 교류하지 않을 때 조선말이 들리면 쫓아나가실 정도로 고국을 그리워하셨다고 합니다. 이 할머니의 빈소는 서울 용산구 순천향병원에 마련됐습니다. 발인은 17일 오전 6시, 장지는 국립 망향의 동산 입니다. 할머니, 가시는 걸음 이 세상의 아픔 모두 내려놓고 편안하게 가시면 좋겠습니다. 이귀녀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자세히 읽기

[‘위안부’ 할머니 부고] 하점연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訃告]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하점연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광주 나눔의 집에 기거하던 하점연 할머니 께서는 1922년 경남 하동에서 태어나 15살에 일본 오사카에 있는 큰언니네 조카를 봐주러 갔다가 한국에 데려다주겠다는 이웃 아주머니의 말에 속아 그 길로 대만, 팽호도, 해남도, 홍콩, 중국, 인도네시아 등으로 끌려다니며 끔찍한 성노예 생활을 해야 했습니다. 하점연 할머니는 해방되고도 고향으로 바로 돌아오지 못하다가 1946년 부산으로 돌아와 1992년 정대협에 피해자로 신고한 후 93년부터는 수요시위에 참여하고 인권 캠프에도 참석하며 꾸준히 활동을 이어왔습니다. 하점연 할머니께서는 10월 26일 오전 6시 8분, 건강 악화로 별세하셨습니다. 빈소는 서울시 강서구 공항동 중앙 장례식장에 차렸습니다.할머니, 가시는 걸음 이 세상의 아픔 모두 내려놓고 편안하게 가시면 좋겠습니다. 하점연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자세히 읽기

[‘위안부’ 할머니 부고] 김복득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訃告]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득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김복득 할머니께서는 7월 2일 새벽 4시쯤 경남 통영에서 별세하셨습니다. 윤미향 정대협 상임대표는 “오랜 병원 생활을 하시면서도 강인한 생명력으로 힘을 내시며 올해 초 101세 생신도 맞으셨는데, 최근 급격히 건강이 악화하여 오늘 새벽 운명하셨다”며 “김복득 할머니, 고통과 아픔 모두 잊으시고 이제 편안히 잠드시기 바랍니다”라고 명복을 빌었습니다. 윤 대표에 따르면 12세 때 아버지를 여읜 김 할머니는 22세 되던 해 공장에 취직시켜주겠다는 말에 속아 필리핀 등으로 끌려가 성노예 피해를 입었다. 7년이 지나서야 고향으로 돌아온 김 할머니는 국내, 해외에서의 증언과 수요시위 참석, 피해자 인권 캠프 참석 등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 활동과 연대에 적극적으로 임했습니다. 지난해에는 화해‧치유재단이 김 할머니 동의 없이 몰래 친척에게 위로금 1억원을 지급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인 바 있습니다. 당시 김 할머니는 위로금 지급…

자세히 읽기

[‘위안부’ 할머니 부고] 최덕례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訃告]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덕례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덕례 할머니가 향년 97세의 연세로 4월 23일 별세 하셨습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회의(정대협)는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부고를 통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최덕례 할머니가 이날 별세하셨다고 전했습니다. 정대협은 부고를 통해 “오늘 서울에 거주하셨던 최덕례 할머니께서 노환으로 별세하셨다”면서 “고통과 아픔 모두 잊으시고 안식을 찾으시길 바란다“며 할머니의 명복을 빌었습니다. 이어 “장례 일정은 유가족 결정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하기로 했다”며 이해를 당부했습니다. 할머니, 가시는 걸음 이 세상의 아픔 모두 내려놓고 편안하게 가시면 좋겠습니다. 최덕례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자세히 읽기

[‘위안부’ 할머니 부고] 안점순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訃告]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안점순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3월 30일 “위안부 피해자 안점순 할머니가 향년 90세로 별세했다”고 밝혔습니다. 안 할머니는 1928년 서울 마포에서 태어나 1941년 중국으로 끌려가 1945년까지 위안부 피해를 봤습니다. 1946년 귀국한 안 할머니는 강원도와 대구 등에서 살다가 58세이던 1986년부터 수원에서 거주했습니다. 1993년 위안부 피해자로 등록한 안 할머니는 2002년부터 본격적인 인권 운동가로 활동하며 자신의 피해를 증언했습니다. 수원시는 할머니의 가슴 속 응어리를 풀어주고자 할머니의 삶을 다룬 헌정 영상 ‘안점순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을 제작해 지난 8일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안 할머니는 당시 영상에서 “억만금을 우리한테 준들 내 청춘이 돌아오지 않는데, 가해자(일본 정부)는 자신의 죄를 모른 채 당당하고, 피해자인 우리는 고통을 받고 있다”며 일본의 직접적인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한편, 안 할머니 별세로 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29명으로 줄었다. 올해에는 안 할머니와 1월 5일 임…

자세히 읽기

[‘위안부’ 할머니 부고] 임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訃告]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임모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임할머니는 열세 살 되었을 즈음 공장에 데려다 주겠다는 말에 속아 일본군에 의해 강제 동원되어 만주에서 끔찍한 성노예 생활을 하셨습니다. 해방 후 남한으로 돌아왔으나 위안소에서의 피해로 얻은 몸과 마음의 병으로 고통스러운 생활을 하셨습니다. 독실한 기독교 신자로 늘 기도하셨던 할머니. 살이 많이 빠지고 기운이 없으셔도 목소리만은 쩌렁쩌렁하셨는데 갑자기 건강이 악화되어 2018년 1월 5일 영면에 드셨습니다. 유족 결정으로 장례절차나 신원 등은 모두 공개하지 않으셨습니다.할머니, 가시는 걸음 이 세상의 아픔 모두 내려놓고 편안하게 가시면 좋겠습니다. 임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자세히 읽기

[‘위안부’ 할머니 부고] 이기정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訃告]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기정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정대협은 "11월 11일 오전 8시30분 충남 당진에 사시던 이기정 할머니께서 별세하셨다"고 부고를 알렸습니다. 고 이기정 할머니는 1925년 충남 당진에서 태어나 19살 즈음인 1943년 경 서울의 소개소에서 일본 군인의 옷을 세탁하는 일을 할 것이라는 취업사기에 속아 강제동원 되셨고 당시 가족도 몰랐다고 합니다. 이기정 할머니께서는 부산을 거쳐 싱가포르와 버마(미얀마)의 위안소에서 일본군'위안부' 생활을 강요받았으며, 미얀마에서 해방을 맞이한 뒤 군함을 타고 부산에 도착했습니다. 할머니의 빈소는 당진장례식장 2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는 11월 13일 오전 9시, 천안 망향의 동산에 안장되셨습니다. 이기정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가시는 걸음 이 세상의 아픔 모두 내려놓고 편안하게 가시면 좋겠습니다.

자세히 읽기

[‘위안부’ 할머니 부고] 이상희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訃告]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상희 할머니의 명복을 빕니다. 이상희 할머니는 17세 때 혼자 집에 있다가 일본 순사에게 강압적으로 끌려가 일본군 성노예 피해를 당했습니다. 일본을 거쳐 태국, 싱가포르 등으로 끌려다니며 모진 고통을 겪으셨습니다. 해방 이후 고국으로 돌아왔지만 부모님과 동생,오빠 모두 세상을 떠난 이후였습니다. 큰 충격과 부끄러움으로 신분을 감추고 혼자서 파출부, 껌팔이 등으로 생계를 유지하며 힘든 삶을 버텨온 이 할머니는 11월1일 잠자리에서 조용히 눈을 감으셨습니다. 이상희 할머니, 고이 잠드소서. 가시는 걸음 이 세상의 아픔 모두 내려놓고 편안하게 가시면 좋겠습니다.

자세히 읽기
  •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