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장례지원] 29일 동안의 장례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2월 장례이야기 29일 동안의 장례   (사진 : 코로나 바이러스 관련 공지문이 붙은 서울시립승화원) 코로나 바이러스가 변화시킨 무연고 장례 1년 중 가장 짧은 달인 2월엔 막바지에 이른 겨울을 보내고, 새로운 계절인 봄에 대한 설렘과 희망을 이야기하곤 했습니다. 사람들의 뇌리엔 졸업식과 꽃다발, 발렌타인데이 등의 이미지가 흔히 떠오르고, 눈이 녹은 후 움트는 가지가 연상되기도 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2020년 2월은 참으로 안타깝고 힘든 달로 기억될 것 같습니다. ‘신종 코로나, 확진자, 격리’ 등의 검색어는 하루도 빠짐없이 포털 사이트를 장악했고, ‘마스크’ 파동과 함께 ‘사회적 격리’는 사람들의 일상을 지배하는 우울함의 상징이 되어 버렸습니다. 사회가 불안했던 2월 한 달 동안 무연고 사망자 장례엔 여러 변화가 생겼습니다. 우선 나눔과나눔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차원에서 무연고 장례에 자원봉사자 모집을 중단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습니다. 서울시립승화원은 방역시스템을 강화해…

자세히 읽기

[안내]2020년 정기총회 연기 안내

사단법인 나눔과나눔은 3월 7일(토)로 예정되어 있던 2020년 정기총회를 3월 중으로 연기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이는 국내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회원들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정기총회 일정과 방식은 향후 '코로나 19'의 상황 등을 감안하여 새롭게 결정되는 대로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부득이한 사정으로 정기총회를 연기하게 된 점 양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사단법인 나눔과나눔 이사장 올림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