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옥 칼럼] 사람은 없고, 숫자만 있는 이런 기사 이제는 그만 좀 보고 싶다

지난 10월 초, 더불어민주당 고영인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근거로 2019년 무연고사망자 숫자가 발표되었다. 대부분의 언론사는 다음과 같이 숫자를 중심으로 관련 기사를 보도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고영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보건복지부와 전국 17개 시도가 제출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 1,820명이던 무연고 사망자가 2019년 2536명으로 39.3%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무연고사망자 3년새 39.3% '껑충'…시신인수 포기도 2.5배로 증가 뉴스1 2020.10.2.보도)   또는 국민의 힘 이종성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독거노인 통계 그리고 65세 이상의 노인 무연고사망자 숫자를 발표하자 역시 언론사들은 아래와 유사한 기사를 보도했다. “특히 2016년부터 2020년 6월까지의 고독사 중 약 43%가 65세 이상 노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16년 735명(40.4%), 2017년 835명(41.6%), 2018년 1067명(43.6%), 2019년 1145명(45.1%), 2020년 6월 기준 388명(42%)이었다.(고독사 3년 간 40% 급증…65세 이상이 43%. 중앙일보 2020.10.1. 보도 ) 사람은 없고, 숫자만 있다. 무연고사망자 2,536명,…

자세히 읽기

[통계] 2016 고령자 통계

  올해에도 여김 없이 통계청으로부터 ‘고령자 통계’가 배포 되었습니다. 나눔과나눔이 이 고령자 통계에서 주목하는 부분은 ‘고령자 가구현황’과 ‘빈곤율’입니다. 하지만 어떤 일인지 올해 발표한 통계에도 ‘빈곤율’이 빠져있었습니다. ○ 2016년 우리나라 65세 이상 고령자는 657만 명으로 전체 인구의 13.8% ○ 고령자 가구는 전체 가구의 19.5%를 차지하고 있으며, 그 중 32.9%는 고령자 1인 가구 ○ 65세 이상이면서 혼자 사는 고령자 1인 가구는 고령자 가구의 32.9%이며, 이는 전체 가구의 6.4% ○ 노인빈곤율 48.1% (중위소득의 50%미만인 어르신이 2명 중 1명, 올해도 노인빈곤율을 어떤 이유에선지 발표하지 않았네요. 앞의 빈곤율 통계는 2014년 자료입니다) 고령자 가구와 1인 고령자 가구의 증가 그리고 노인빈곤율이 증가하는 것을 통해 외롭고 쓸쓸하게 삶을 리하고 마무리하고 계신 분들이 많겠다는 것을 예상해 볼 수 있겠습니다. 이러한 추세 속에 나과나눔의 역할도 더 고민해야 겠네요.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