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member day] 10월 21일 오늘은 ‘성수대교 붕괴참사 희생자 애도의 날’입니다.

https://flic.kr/p/2jXBXxY   나눔과나눔은 성수대교 붕괴참사 26주기를 맞아 위령탑에 방문했습니다. 전 날에 구청에 연락해보니 위령제는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되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누군가 애도하러, 기억하러 오는 사람이 있겠지'라는 생각으로 국화꽃 32송이를 사들고 찾아갔습니다. 차들이 달리고 있는 도로의 복판에 자그마한 주차장이 있었고, 마치 섬처럼 고립된 작은 공간에 위령탑이 있었습니다. 그 곳엔 유가족 분들이 분주하게 제물상을 차리고 계셨습니다. 오늘을 함께 기억하고 애도하러 왔다고 말씀 드린 후 위령제 준비를 도왔습니다.   https://flic.kr/p/2jXB7dj   "이런걸 누가 기억해요..." "저희가 기억하고 왔잖아요." 26년동안 매년 빠지지 않고 합동 위령제를 지내오신 유가족 분들은 너무 오래전 일이라 기억하는 사람들이 있겠냐고 물어보셨습니다. 나눔과나눔이, 그리고 시민분들이 기억하고 있다고, 내년에도 함께 하겠다 약속드렸습니다.   https://flic.kr/p/2jXB7bq   1994년부터 2020년 오늘까지. 유가족분들은 형, 딸, 아들, 아내, 남편을 기억하며 한결같이 위령제를 치러 오셨습니다. 유가족 대표분이 낭독하신 추도사에 적힌…

자세히 읽기

[공유와 소통] 일년에 단 하루만 허락되는 “무연고 추모의 집” 방문- 합동위령제, 잘 마쳤습니다.

https://flic.kr/p/2jVYrj6   무연고추모의 집에는 3천명이 넘는 무연고사망자 분들의 유골이 모셔져 있습니다. 업무 담당자 외엔 출입이 통제되어있는 이 곳은 일년에 단 하루만 외부에 개방됩니다. 올 해에도 어김없이 그 날이 돌아왔습니다. UN이 정한 '세계 빈곤퇴치의 날'을 맞아, 10월 14일 오전 11시에 합동위령제가 개최되었습니다. 나눔과나눔은 연대단체로 위령제에 함께 했습니다.   https://flic.kr/p/2jVYr6f   참여한 이들이 국화꽃 한 송이 씩 들고 추모의 집으로 들어섰습니다. 철재 캐비닛에 놓여 있는 무연고사망자 분들의 유골함을 바라보고 나와 제단 위에 헌화했습니다. 참여자들은 무연고사망자의 친구, 가족, 이웃, 함께 세상을 살았던 사회 구성원으로서 애도를 표했습니다.   https://flic.kr/p/2jVXCgh   쪽방 주민분들의 추모사와 빈곤사회연대의 발언, 나눔과나눔의 발언이 이어졌습니다. 돈의동 주민협동회의 유구성님은 진심을 담아 쓴 편지로 추모사를 대신했습니다.   https://flic.kr/p/2jVU2du   "그동안 우리를 외면했던 가족이, 이 사회가 함께 해주지 않았다면 우리가 서로의 이웃이 되어 주겠습니다.…

자세히 읽기

[초대] 2020 무연고사망자를 위한 합동 위령제 개최

UN이 정한 ‘세계 빈곤퇴치의 날’을 맞아, 10월 14일 수요일 오전 11시에 경기도 파주시 용미리에 위치한 ‘무연고사망자 추모의집(경기도 파주시 파주읍 혜음로 509-20)’에서 지난해에 이어 세 번째로 빈곤과 사회적 고립으로 삶을 마감한 무연고사망자들의 합동 위령제를 개최합니다. 합동 위령제는 조선시대 제사를 받들 후손이 없거나 억울하게 죽은 혼령을 위해 지내는 제사인 “여제(厲祭)”와 같이 외롭게 살다 삶의 마지막 순간에도 가족들의 배웅조차 받지 못했던 무연고사망자를 추모하기 위한 행사입니다. 조선왕조실록에 의하면 참찬문하부사 권근이 치도 6조목을 태종에게 권고하였는데 그 중 여섯 번째가 여제를 지내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후손이 없거나 억울하게 죽은 혼령이 원귀가 되어 역병이나 변괴를 일으킨다고 생각하여 백성들의 편안한 삶을 위하여 임금에게 이들 혼령을 위한 여제의 거행을 권고한 것입니다. 조선시대 여제는 1년에 3회 봄에는 청명일, 가을에는 7월 15일, 겨울에는 10월 1일에 지내도록 되어 있는데 역병이나 괴질이 돌 때에는…

자세히 읽기

[초대] 2019 무연고사망자를 위한 합동 위령제 개최

UN이 정한 ‘세계 빈곤퇴치의 날’을 맞아, 10월 16일 수요일 오전 11시에 경기도 파주시 용미리에 위치한 ‘무연고사망자 추모의집(경기도 파주시 파주읍 혜음로 509-20)’에서 지난해에 이어 세 번째로 빈곤과 사회적 고립으로 삶을 마감한 무연고사망자들의 합동 위령제를 개최합니다. 합동 위령제는 조선시대 제사를 받들 후손이 없거나 억울하게 죽은 혼령을 위해 지내는 제사인 “여제(厲祭)”와 같이 외롭게 살다 삶의 마지막 순간에도 가족들의 배웅조차 받지 못했던 무연고사망자를 추모하기 위한 행사입니다. 조선왕조실록에 의하면 참찬문하부사 권근이 치도 6조목을 태종에게 권고하였는데 그 중 여섯 번째가 여제를 지내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후손이 없거나 억울하게 죽은 혼령이 원귀가 되어 역병이나 변괴를 일으킨다고 생각하여 백성들의 편안한 삶을 위하여 임금에게 이들 혼령을 위한 여제의 거행을 권고한 것입니다. 조선시대 여제는 1년에 3회 봄에는 청명일, 가을에는 7월 15일, 겨울에는 10월 1일에 지내도록 되어 있는데 역병이나 괴질이 돌 때에는…

자세히 읽기

[초대] 무연고사망자를 위한 합동 위령제

연고자 없이 외롭게 삶을 마감한 무연고사망자를 위한 합동 위령제를 개최합니다. 합동 위령제는 조선시대 제사를 받들 후손이 없거나 억울하게 죽은 혼령을 위해 지내는 제사인 “여제(厲祭)”와 같이 외롭게 살다 삶의 마지막 순간에도 가족들의 배웅조차 받지 못했던 무연고사망자를 추모하기 위한 행사입니다. 조선왕조실록에 의하면 참찬문하부사 권근이 치도 6조목을 태종에게 권고하였는데 그 중 여섯 번째가 여제를 지내는 것이었다고 합니다. 후손이 없거나 억울하게 죽은 혼령이 원귀가 되어 역병이나 변괴를 일으킨다고 생각하여 백성들의 편안한 삶을 위하여 임금에게 이들 혼령을 위한 여제의 거행을 권고한 것입니다. 조선시대 여제는 1년에 3회 봄에는 청명일, 가을에는 7월 15일, 겨울에는 10월 1일에 지내도록 되어 있는데 역병이나 괴질이 돌 때에는 임금이 고을 수령에게 명하여 별여제를 지내도록 하기도 했습니다. 올해는 빈곤과 사회적 고립으로 인해 발생하는 무연고사망자의 죽음을 알리기 위해 UN이 정한 세계 빈곤퇴치의 날인 10월…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