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와소통] “우리는 2019년 166명의 가족과 이웃을 잃었습니다” 2019 홈리스추모제

2019년 홈리스추모제 기간 동안 올 한해 서울에서 돌아가신 166명의 홈리스무연고사망자의 이름을 함께 기억했습니다. "사실 홈리스 무연고사망자라는 이름으로 대상화되어 버렸지만, 이분들 한 사람, 한 사람에게는 누군가에게 있을 고유한 삶이 있었고 역사가 있었습니다. 집안에 기쁨으로 태어나서 가족과 친지 그리고 이웃의 축복을 한 몸에 받았던 역사의 시작으로부터 시작해서 집안과 이웃 그리고 직장과 관련된 여러 관계 속에서 소중한 사람이고, 그렇게 성장한 보물같은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이분들은 각자의 이름이 아니라 홈리스와 무연고사망자라는 이름으로 몰려 버렸습니다. 이 사회로부터 나와는 다른 사람이라는 취급을 받았고 관리해야 하는 대상이 되어 버렸습니다. 그러나 사실 이 분들은 우리의 가족이었으며, 우리의 이웃이었습니다. 이분들이 거리에서 시설에서 쪽방에서 쓸쓸한 죽음을 맞이하는 순간 우리는 가족을 잃은 것이며, 이웃을 잃은 것입니다" - 2018 홈리스추모제 발언 중에서- 우리는 2019년 166명의 가족과 이웃을 잃었습니다. 12월 16일 '2019 홈리스…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