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장례지원] 저무는 한 해, 떠난 이들을 추모하다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12월 장례이야기 저무는 한 해, 떠난 이들을 추모하다 프롤로그 겨울은 생존을 위한 투쟁이 극에 달하는 계절. 한파는 살기 위해 몸부림치는 가여운 생명들을 철저히 농락하고, 마지막 보호막까지 가뿐히 뚫어버렸다. 불빛을 잃고 구르던 몸뚱이는 촛농처럼 굳어갔고, 에는 바람은 그마저도 얼려버렸다. 껍데기를 잃은 달팽이는 창도 없는 동굴 속에서 간신히 모닥불을 피우고 검은 연기는 그들을 질식시키고 피워보지 못한 피로한 청춘의 숨이 끊어져버렸다. (사진설명 : 2018년 12월 27일 서울시 종로구 국일고시원 희생자 49재) 어디에도 둘 데 없는 파란색 도시락 가방 12월이 시작되고 잠시 포근한 기운이 감돌았던 날 무연고 사망자 ○○○ 님의 장례를 치렀습니다. 마지막 주소지는 고시원이었고, 형제들이 있지만 단절된 30년의 시간은 마지막 인사조차 거부하는 이유가 되었습니다. 시신을 실은 운구차가 서울시립승화원에 도착하고, 화장이 시작되기 전 운구업체 직원이 고인의 유품을 보여줬습니다. 도시락통이 들어 있는…

자세히 읽기

[초대]종로 국일고시원 화재참사 희생자 49재

지난 11월 9일 새벽 종로구 관수동에 위치한 국일고시원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7명이 사망했고, 17명이 부상을 입었다. 당시 돌아가신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시민사회단체가 49재를 준비했습니다. 일시: 2018년 12월 27일 목요일 장소: 참사현장 (종로구 관수동 청계천로 109) | 오후2시 :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하는 기자회견 | 오후6시 반 : 종로 국일고시원 화재 희생자 49재 | 오후7시 : 종로 국일고시원 화재 희생자 추모문화제  종로 국일고시원 화재참사 희생자 49재 기자회견 가난한 이들의 주거권과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한다 (오후2시) - 사회: 빈곤사회연대 이원호 집행위원장 - 발언: 현재까지 경과와 대책의 한계 (홈리스행동 이동현 상임활동가) - 발언: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발언 (서울세입자협회 박동수 대표) - 발언: 제천 스포츠센터 화재참사 유가족의 발언 (유가족대표 민동일) - 발언: 대한변협 생면존중재난안전특별위원회 오세범 위원장 - 기자회견문 낭독 (동자동 사랑방 / 참여연대 박효주 간사)    종로 국일고시원…

자세히 읽기

[일본탐방, 일본사회와의 두 번째 마주이야기] 일본 홈리스 거리에서 쪽방을 만나다

‘다다미 넉 장 반’ 보다 더 작은 ‘쪽방’ ‘다다미’는 일본의 전통 방 크기를 말할 때 사용하는 기준이다. 한국으로 말하면 ‘평’이라고 할까. 일본에서 '다다미 넉 장 반'이라고 하면 '이보다 더 작고 싸게 구할 수 없는 방'이란 뜻으로 사용된다. 한국으로 치면 고시원이나 쪽방쯤의 이미지로 통한다. ‘다다미 넉 장 반’의 넓이를 굳이 평으로 환산하면 2.25평 정도. 한국의 고시원이 1.5평 내외인 점을 생각해보면 어느 정도 넓이인지 대략 느낌이 온다. 오사카시 니시나리구(西成区)의 북부에 위치한 가마가사키(Kamagasaki, 釜ヶ崎)에는 일본의 쪽방이라고 할 수 있는 ‘다다미 넉 장 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다다미 ‘두 장’ 혹은 ‘세 장’짜리 여관이 홈리스를 기다리고 있다. 그래서 가마가사키 거리를 걷다보면 입주자를 모집하는 저렴한 숙박업소를 자주 마주하게 된다. 이런 숙박업소는 하루씩, 주간으로 또는 월세로 숙박요금을 낼 수 있다. 한 숙박업소 벽에 붙어 있는 요금표에는 간이숙박여관…

자세히 읽기

[성명] 집이 없어 죽어간 이들의 죽음을 추모하며, 홈리스 주거권 보장을 촉구한다!

집이 없어 죽어간 이들의 죽음을 추모하며, 홈리스 주거권 보장을 촉구한다! 오늘(11/9) 새벽 종로구 관수동에 위치한 고시원에서 화재가 발생하여 7명이 사망했고, 17명이 부상을 입었다. 사상자들은 대부분 40~60대 일용직 노동자로, 해당 건물 2~3층 고시원과 옥탑에 거주하는 이들이었다. 종로소방서는 현장 브리핑에서 출동지령 5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지만 화재가 이미 심각한 상태였다고 밝혔다. 건물 내부에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어있지 않았고, 화재가 출입구 쪽에서 시작되어 대피가 어려워 사태가 더욱 심각해진 것이다. 올해 초, 종로5가의 여관에서 발생한 화재도 이와 꼭 닮았다. 당시 사상자들도 대부분 일용직 노동자들로 여관을 거처로 삼아 장기투숙하던 이들이었다. 건물이 화재에 취약한 점도 비슷했다. 건물 내부에 스프링클러가 설치되어있지 않았고, 화재로 출입구가 봉쇄되어 대피하기 어려웠다. 집이 없어 주택이 아닌 고시원, 쪽방, 여인숙 등 주택이 아닌 곳을 거처로 삼고 있는 이들이 취약한 안전대책과 주거대책의 부재로 계속해서 죽어가고 있다. 지난…

자세히 읽기

[공유와 소통] 2017 홈리스 추모제-사람을 위한 집 “홈리스 기억의 집”을 짓다

매년 동짓날, 그해 돌아가신 홈리스와 홈리스무연고사망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홈리스 추모제가 열립니다. 홈리스 추모제는 주목받지 못한 삶을 살다 그 죽음조차 알려지지 않은 채 세상을 떠나야하는 홈리스들을 위로하고, 살아있는 이들의 과제를 확인하기 위한 자리가 되고 있습니다. 이 행사를 통해 홈리스분들의 사망을 추모하고, 아울러 열악한 홈리스 인권실태를 고발하며 사회적인 대책을 요구합니다. 올해 나눔과나눔은 추모 문화제팀에서 '홈리스 기억의 집', '리멤버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했습니다. 공영장례조례(안) 개선 요구 기자회견 12.7. 목요일 오전 10시에 "허울 뿐인 공영장례 조례, 누구를 위한 것인가? 서울시 공영장례조례(안) 개선 요구"기자회견이 진행됐습니다. 지원대상에 기초생활수급자를 포함시키고 지원내용도 현재 발의된 "장례시간 3시간, 장례비용 40만 원"이 아닌 존엄한 마지막을 보장할 수 있는 조례안을 요구했습니다. ※ 관련해서는 12.15. 금요일 오전 10시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장 박양숙 의원 면담이 있었고, 12.18. 월요일 오전 10시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상임위 회의장 방청을…

자세히 읽기

거리에서 살다 간 홈리스 장례 없이 하늘나라로…서울역 광장서 1주일간 추모제 열려

거리에서 살다 간 홈리스 장례 없이 하늘나라로…서울역 광장서 1주일간 추모제 열려  "어둠이 가장 깊은 동지(冬至), 어둠이 가장 깊은 고통에 사는 홈리스를 추모하다" 박 사무국장은 “일부 홈리스 사망자 집계인 ‘서울지역 노숙인 시설 사망현황’을 보면 2013년 77명, 2014년 87명, 2015년 99명, 2016년 111명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그런데도 ‘장사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무연고 사망자는 장례가 아닌 사체 ‘처리’를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서울시가 공영장례 조례안을 마련했지만 취지와 달리 기초수급자가 배제되고 지원수준이 낮아 기본적인 빈소나 운구차량 같은 장례 지원을 보장하지 않고 있다”며 실질적인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   2017 홈리스 추모주간 선포와 홈리스의 장례, 주거, 인권에 대한 문제를 제기한 내용의 기사 입니다.  링크를 클릭하여 기사를 바로 확인하세요. 거리에서 살다 간 홈리스 장례 없이 하늘나라로…서울역 광장서 1주일간 추모제 열려   안승진 기자

자세히 읽기

[초대] 2017 홈리스 추모제가 서울역 광장에서 열립니다.

바람이 유난히도 매서운 이번 겨울 그 중에서도 일 년 중 밤이 가장 긴 동짓날, 거리와 시설, 쪽방·고시원 등에서 올 한해 돌아가신 홈리스를 기억하는 홈리스 추모제가 열립니다. 12월 22일 동짓날 당일 서울역 광장에서 홈리스 기억의 집, 법률 상담, 사진관, 생애기록집, 2018 소원트리, 팥죽 나눔 등 다양한 행사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12월 18일 월요일부터 5일간 펼쳐지는 다채로운 주간행사도 놓치지 마세요! 쌀쌀한 겨울 따뜻한 발걸음으로 함께 만나요-!

자세히 읽기

[초대] 홈리스추모제에 참여해주세요

2016홈리스추모제 :: TO.원순~ 우체통프로젝트! 홈리스 및 무연고사망자에게는 살아가는 것도 걱정이지만, 이제는 죽음마저 걱정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기초생활수급자에게 지급되는 75만원의 장례비로는 제대로 된 빈소를 차릴 수도, 운구차를 임대할 수도 없어 결국 가족의 시신을 포기해야만 하는 상황으로 내몰립니다. 가족이 있더라도 무연고 사망자가 되고 나면, 아무도 사망신고를 신경쓰지 않아 죽어서도 죽지 못하는 처지에 놓입니다. 이제 죽음은 가족과 개인의 문제가 아닙니다. 더 이상 죽음과 장례의 문제를 시장에 맡겨 둘 순 없습니다. 공공성을 갖춘 공영장례제도 마련이 시급합니다.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면 엽서 작성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f-ZDa6C2l1cI6GoQ-AHs-nVuNfStQJvxkep_XuyQYfSFfDAg/viewform?c=0&w=1 2016년 홈리스 추모제 ‘홈리스, 함께 살아갈 권리’ 일 년 중 밤이 가장 긴 동짓날, 거리와 시설, 쪽방·고시원 등에서 돌아가신 홈리스를 기억합니다. 일시 : 12월 21일(수) 동짓날 ∥ 오후 6시 장소 : 서울역 광장 내용 : - 사전행사 ∥ 오후 2시 :…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