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와 소통]일 년에 단 한 번만 열리는 집, 무연고추모의 집에서 합동위령제 잘 마쳤습니다.

일 년에 단 한 번만 열리는 집이 있습니다. '무연고추모의 집' 3,000명이 넘는 무연고사망자가 잠들어 있는 이곳은 평상시에는 업무담당자 외에는 출입이 통제됩니다. 2017년 무연고사망자를 위한 합동위령제가 시작된 이후 일 년에 단 한 번 시민과 무연고사망자 연고자 등에게 개방되기 시작했습니다. 올해로 세 번째인 빈곤과 사회적 고립으로 삶을 마감한 무연고사망자들의 합동 위령제는 1017 빈곤철폐의 날 조직위원회와 함께 나눔과나눔, 대한불교조계종사회노동위원회, 동자동사랑방, 빈곤사회연대, 홈리스행동이 UN이 정한 ‘세계 빈곤퇴치의 날’을 맞아, 10월 16일 수요일 오전 11시에 경기도 파주시 용미리에 위치한‘무연고사망자 추모의 집(경기도 파주시 파주읍 혜음로 509-20)’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올해는 무엇보다 3년 동안 정례화된 합동위령제에 추모의 집에 봉안된 무연고사망자의 가족과 지인들이 함께 참여할 수 있었습니다. 지난 5월에 장례 한 현○우 님의 지인, 9월 초에 장례 한 김○희 님의 남편과 지인 두 분, 9월 말에 장례 한 배○영 님의…

자세히 읽기

‘살아서 외로웠던 이여, 죽어서는 외롭지 말길’… ‘무연고 사망자’ 위한 위령제 열렸다

'살아서 외로웠던 이여, 죽어서는 외롭지 말길'… ‘무연고 사망자’ 위한 위령제 열렸다 빈곤철폐의 날, 빈곤과 사회적 고립으로 떠난 무연고자 기리는 합동위령제 열려 “존엄한 죽음까지 보장될 때 비로소 존엄한 인간으로서 살 수 있어” 유엔이 정한 '세계빈곤철폐의 날'인 17일, 무연고 사망자 합동 위령제가 추모의 집 앞에서 진행됐다. 무연고 사망자 위령제는 지난해 11월 22일 첫 위령제 이후 올해가 두 번째다. 이번 위령제는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빈곤사회연대, 홈리스행동, 나눔과나눔 등 인권·빈곤·시민 단체들이 공동으로 주최했다. 진철이-김두천 진철이가 갔단다 집 없는 진철이가 갔단다 어딘지 몰라도 갔단다 공원 맞은편 쓰레기통 옆에 허름한 텐트를 쳐놓고 살다 영영 저 세상으로 갔단다 두 겨울을 한뎃잠 자더니 마흔 갓 넘은 젊디 젊은 나이에 숨을 놓았단다 여비도 없을 텐데 어떻게 갔을까 간경화에 암이 번졌는데 거기다 대고 날마다 술을 퍼붓던 진철이가 갔단다 진철이가 갔는데 왜…

자세히 읽기

[보도자료] 빈곤과 사회적 고립의 희생자, 무연고사망자 합동 위령제 개최

1017 빈곤철폐의 날 조직위원회와 함께 나눔과나눔․대한불교조계종사회노동위원회․동자동사랑방․빈곤사회연대․천주교빈민사목위원회․홈리스행동은 UN이 정한 ‘세계 빈곤퇴치의 날’을 맞아, 10월 17일 수요일 오후 2시 경기도 파주시 용미리에 위치한‘무연고사망자 추모의집(경기도 파주시 파주읍 혜음로 509-20)’에서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빈곤과 사회적 고립으로 삶을 마감한 무연고사망자들의 합동 위령제를 개최한다. 이번 합동 위령제는 조선시대 제사를 받들 후손이 없거나 억울하게 죽은 혼령을 위해 지내는 제사인 “여제(厲祭)”와 같이 외롭게 살다 삶의 마지막 순간에도 가족들의 배웅조차 받지 못했던 무연고사망자를 위해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 소속 스님들이 극락왕생 발원 기도를 봉행하고, 추모문화제로 이삼헌 님의 진혼무, 동자동사랑방 주민의 추모 시 낭독, 추모 노래공연 등도 진행된다. 용미리 무연고사망자 추모의 집에는 아이부터 노인까지 서울시 무연고사망자 약 3,000분의 유골이 모셔져 있으며 10년이 지나도 연고자가 나타나지 않는 무연고 유골은 집단으로 매장하고 있다. 한국 사회는 20년 전 IMF 경제위기 이후 가족해체․경제적 빈곤…

자세히 읽기

[공유와 소통] 2017 홈리스 추모제-사람을 위한 집 “홈리스 기억의 집”을 짓다

매년 동짓날, 그해 돌아가신 홈리스와 홈리스무연고사망자들의 넋을 위로하는 홈리스 추모제가 열립니다. 홈리스 추모제는 주목받지 못한 삶을 살다 그 죽음조차 알려지지 않은 채 세상을 떠나야하는 홈리스들을 위로하고, 살아있는 이들의 과제를 확인하기 위한 자리가 되고 있습니다. 이 행사를 통해 홈리스분들의 사망을 추모하고, 아울러 열악한 홈리스 인권실태를 고발하며 사회적인 대책을 요구합니다. 올해 나눔과나눔은 추모 문화제팀에서 '홈리스 기억의 집', '리멤버캠페인' 등 다양한 활동을 했습니다. 공영장례조례(안) 개선 요구 기자회견 12.7. 목요일 오전 10시에 "허울 뿐인 공영장례 조례, 누구를 위한 것인가? 서울시 공영장례조례(안) 개선 요구"기자회견이 진행됐습니다. 지원대상에 기초생활수급자를 포함시키고 지원내용도 현재 발의된 "장례시간 3시간, 장례비용 40만 원"이 아닌 존엄한 마지막을 보장할 수 있는 조례안을 요구했습니다. ※ 관련해서는 12.15. 금요일 오전 10시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장 박양숙 의원 면담이 있었고, 12.18. 월요일 오전 10시에 서울시의회 보건복지위원회 상임위 회의장 방청을…

자세히 읽기

[초대] 2017 홈리스 추모제가 서울역 광장에서 열립니다.

바람이 유난히도 매서운 이번 겨울 그 중에서도 일 년 중 밤이 가장 긴 동짓날, 거리와 시설, 쪽방·고시원 등에서 올 한해 돌아가신 홈리스를 기억하는 홈리스 추모제가 열립니다. 12월 22일 동짓날 당일 서울역 광장에서 홈리스 기억의 집, 법률 상담, 사진관, 생애기록집, 2018 소원트리, 팥죽 나눔 등 다양한 행사가 준비되어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12월 18일 월요일부터 5일간 펼쳐지는 다채로운 주간행사도 놓치지 마세요! 쌀쌀한 겨울 따뜻한 발걸음으로 함께 만나요-!

자세히 읽기

[공유와 소통] 무연고 사망자 위령제 행사를 무사히 마쳤습니다.

https://flic.kr/p/DG4Kmf 11월 22일. 나눔과나눔은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와 용미리 무연고 추모의집 앞에서 무연고 사망자의 극락왕생을 발원하는 합동 위령제를 진행 했습니다. 이번 합동 위령제는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와 나눔과나눔이 함께 기획하고 많은 홈리스행동의 활동가분들이 참여 했던 행사였습니다. 2시에 시작하는 위령제의 준비를 위해 나눔과나눔 활동가들은 오전 회의를 마친 후 바로 사무실과 시립승화원에 보관되어있는 제기와 책상, 테이블보, 깃발, 병풍, 조화와 같은 평소 장례 때 사용하는 물품들을 챙겨 용미리에 있는 무연고 추모의집으로 향했습니다. 행사장에는 아슬아슬하게 도착했지만 나눔과나눔의 물건과 재물을 “우리꺼”라고 이야기해주시며 도와주신 홈리스행동과 동자동 주민들의 도움으로 빠르게 행사 준비를 마칠 수 있었습니다. https://flic.kr/p/ZtrEQH v https://flic.kr/p/21JYWDY 특히, 홈리스행동과 동자동 사랑방에서 오신 분들은 동료이자 친구 그리고 가족처럼 지냈던 고인들이 잠들어있는 무연고 추모의집 앞이라 그런지 매우 진중한 모습을 행사 내내 하고 계셨습니다. 고인들에게 술을 올릴 때도, 헌화할 때도, 절을 할 때도,…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