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이슈&탐사] 빈곤의 종착지 무연고 죽음 – 370명의 기록

최근 몇 년 사이 무연고사망자에 대해 많은 보도가 있었지만, 여전히 한국 사회는 무연고사망자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 대부분의 보도는 무연고사망자 증가와 같은 통계자료와 나눔과나눔이 만났던 무연고사망자의 단편적 삶의 조각을 기사화 하는 것이 현실이다. 2019년 12월 국민일보에서 취재한 무연고사망자 탐사보도는 기존 보도와 달리 무려 다섯 명의 기자가 40일 동안 나눔과나눔 사무실, 서울시립승화원, 그리고 무연고사망자분들이 거주하셨던 곳을 방문하면서 긴 호흡으로 무연고사망자의 삶을 추적했다. 그리고 2019년 12월 16일부터 26일까지 14면의 지면에 “빈곤의 종착지 무연고 죽음 –370명의 기록”을 6회에 걸쳐 연재했다. 국민일보는 2019년 1월부터 11월까지의 서울시 무연고사망자 370명의 죽음을 전수조사했다. 연이 사라진 그들의 생애사를 추적하기 위해 지인과 유가족 208명을 접촉했고, 나눔과나눔과 공동으로 통계작업도 진행했다.  각 기사마다 기자들이 현장에서 직접 만나 기록한 무연고사망자의 생애사를 통해 무연고사망자의 삶과 죽음을 새롭게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영상과…

자세히 읽기

[나눔장례지원] 50년 만에 영정사진으로 아버지를 만난 딸

[무연사회, 죽음을 기억하다] 5월 장례이야기 50년 만에 영정사진으로 아버지를 만난 딸 그의 삶이 끝났지만 생전에 그와 관계를 맺은 사람들이 그의 마지막을 동행합니다. ‘무연고 사망자’라는 이름이 아닌 한 세상을 살았던 ‘사람’의 이야기는 또 다른 사람들에게 생생한 현실을 전해줍니다. 죽어서야 들을 수 있는 살아 있을 때의 이야기, 그 시간을 기억합니다. (사진 : 쪽방에 살았던 무연고 사망자의 지인들과 단절되었던 가족, 그리고 종교단체 봉사자들) 쪽방촌 지인들이 준비해온 영정사진 나눔과나눔이 무연고 사망자 장례를 하면서 이어진 관계망들이 있습니다. 돌봄, 인권, 웰다잉 등 다양한 분야의 시민사회단체와 관계자들은 서로의 영역을 넘어 교류하고, 추모제를 열거나 협의체를 구성하여 공통의 관심사를 풀어 나가는 등의 활동들을 해왔습니다. 그중에 쪽방촌 분들은 같은 공간에 살았던 분들의 무연고 장례를 함께 치른 적도 있고, 장례 후 음식 나눔을 통해 오랜 기간 신뢰를 쌓아왔습니다. 가끔 쪽방촌을 방문을…

자세히 읽기

[마감]‘나눔과나눔’을 후원하는 자선음악회가 열립니다.

지난 4월 나눔과나눔 앞으로 한 통의 메일이 도착했습니다. 메일을 보낸 분은 수녀님이셨고 음악회의 수익금을 나눔과나눔에 보내도 될지 묻는 내용이었습니다. 전문 성악가, 연주자분들이 '삶과 죽음'이라는 주제로 5월에 있을 자선음악회를 준비하고 있고, 몇달 전부터 무연고 사망자분들에 대한 관심으로 나눔과나눔에 연락이 닿았다고 하셨습니다. 어느날 수녀님이 먼저 사무실을 방문해 주셨고, 사무실 식구들은 수녀님의 초대로 '''음악회가 열릴 예수성심성당에 찾아갔습니다. 백년이 넘은 성당, 옛 신학교 건물이 자연과 어우러진 풍광에 놀라고 성전 내부의 고즈넉함에 두 번 놀랐습니다. https://flic.kr/p/26Froj3 어느새 5월이 왔습니다. 평화의 소식이 들려오는 봄날, 살뜰이 모여서 음악회를 준비한 이분들은 어떤 분들 일까요? 고마움과 기대로 기쁜 소식 전합니다. <초대의 글> 성심수녀회에서는 조용한 동네 원효로, 그 중 아름다운 예수성심성당에서 음악회를 준비했습니다. 찾아오시는 분들께 위로와 격려가 될 수 있도록 성악, 첼로, 피아노 전문 연주자들이 열심히 준비하고 있습니다. 아름다운 클래식…

자세히 읽기

“죽음에서 무덤까지의 복지 공백 메워야”

“죽음에서 무덤까지의 복지 공백 메워야” 성대신문 인터뷰  지난달 20일 무료장례지원단체 ‘나눔과 나눔’ 사무실을 찾았다. 박진옥 사무국장(이하 박)과 부용구 전략기획팀장(이하 부)은 5평 남짓한 사무실에서 서울시 무연고사망자 장례의 절반이상을 담당하고 있다. ‘죽음에서 무덤까지’의 복지 사각을 손수 메워온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우리의 삶을 돌이켜보면, 혼자 힘으로 사는 경우는 거의 없다. 대부분의 시간 동안 많은 사람들의 도움을 받으며 살아간다. 20대가 되면 나 혼자 살아간다고 생각을 많이 하는데 사실 그렇지 않다. 부모님, 친구, 선생님, 회사 동료로부터 많은 도움을 우리는 끊임없이 받는다. 노인이 되어선 말할 것도 없다. 사람들은 항상 누군가의 도움을 받고 누군가에게 도움을 주면서 살아가는 거다. 도움받는 것이 이상한 것이 아니고 도움을 요청하는 것이 자신을 못난 인간이라 증명하는 것도 아니다. 도움이 필요할 때 받고, 내가 도움을 줄 수 있을 때 주면 된다. 이것이 청년…

자세히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