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와소통] “우리는 2019년 166명의 가족과 이웃을 잃었습니다” 2019 홈리스추모제

2019년 홈리스추모제 기간 동안 올 한해 서울에서 돌아가신 166명의 홈리스무연고사망자의 이름을 함께 기억했습니다. "사실 홈리스 무연고사망자라는 이름으로 대상화되어 버렸지만, 이분들 한 사람, 한 사람에게는 누군가에게 있을 고유한 삶이 있었고 역사가 있었습니다. 집안에 기쁨으로 태어나서 가족과 친지 그리고 이웃의 축복을 한 몸에 받았던 역사의 시작으로부터 시작해서 집안과 이웃 그리고 직장과 관련된 여러 관계 속에서 소중한 사람이고, 그렇게 성장한 보물같은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이분들은 각자의 이름이 아니라 홈리스와 무연고사망자라는 이름으로 몰려 버렸습니다. 이 사회로부터 나와는 다른 사람이라는 취급을 받았고 관리해야 하는 대상이 되어 버렸습니다. 그러나 사실 이 분들은 우리의 가족이었으며, 우리의 이웃이었습니다. 이분들이 거리에서 시설에서 쪽방에서 쓸쓸한 죽음을 맞이하는 순간 우리는 가족을 잃은 것이며, 이웃을 잃은 것입니다" - 2018 홈리스추모제 발언 중에서- 우리는 2019년 166명의 가족과 이웃을 잃었습니다. 12월 16일 '2019 홈리스…

자세히 읽기

[공유와 소통] 2019 나눔과나눔 정기총회 잘 마쳤습니다.

2019년 3월 16일 토요일, 오후 2시 신촌에 있는 '럭셔리반지하'에서 2019년 정기총회가 개최되었습니다. 지난해 10월 창립총회 이후 진행되었던 활동과 변화를 함께 공유하고 2019년 계획을 의결하는 자리였습니다.   정기총회 준비 1시부터 신촌에 있는 '럭셔리반지하'는 총회 행사장 정리로 분주했습니다.  지하철역에서부터 건물까지 안내판 부착, 행사장 자리배치, 안내데스크 마련, 간식테이블 준비, 그리고 행사 프리젠테이션 준비까지 한 시간이 정말 눈깜짝할 사이에 지나고 회원 한분 한분 도착하기 시작했습니다.     1부 Re'member 캠페인- 내가 만난 무연고사망자 Re'member 캠페인은 나눔과나눔이 지난 한 해 동안 마지막을 동행했던 무연고사망자 분들의 사연이 적혀있는 카드를 뽑고, 그분의 삶을 생각하면서 그분에게 따뜻한 인사 한마디 적는 활동입니다. 도착한 분들마다 사연카드를 뽑도록 부탁드리고, 고인에게 메시지를 적어 달라고 부탁드렸습니다. 1부 '내가 만난 무연고사망자' 프로그램은 자소리(장례상담 실장)의 사회로 시작했습니다. 그동안 무연고사망자 장례에 참여했던 분들이 장례를 통해 만났던…

자세히 읽기